생리 중 운동, 여성에게 독될까?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 생리 중 운동하면 오히려 생리로 유발된 각종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성에게는 한 달에 한 번 꼭 일상을 방해하는 손님이 찾아온다. 바로 생리다. 우울, 피로, 부종, 설사, 메스꺼움, 복통 등 각종 증상을 동반해 등장하는 탓에 특히 운동과 같은 신체 활동을 망설이게 한다. 괜히 운동했다가 몸에 무리를 줄까 걱정되기 때문. 정말 생리 중 운동은, 여성에게 독일까?

그렇지 않다. 오히려 생리 중 운동은 생리로 유발된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운동하면 엔도르핀이라는 호르몬이 생성돼 불안, 우울 등 부정적인 감정 변화와 통증을 줄여주기 때문이다. 특히 생리량이 많은 첫날과 둘째 날에는 운동이 불쾌감만 유발한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날도 적당한 운동은 오히려 기분이 안정되도록 돕는다.

생리 중에는 ▲가벼운 걷기 등 저강도 유산소 운동이나 ▲가벼운 근력운동 ▲에어로빅·요가·필라테스 등 근육을 이완하는데 효과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스트레칭 등으로 근육을 이완해주면 경련, 유방 압통, 근육통 등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단, 평소 하던 운동보다는 강도와 시간을 줄여야 한다. 생리 기간 중 60분간 중등도 이상의 운동을 하면, 운동 유발성 염증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생리 중에는 관절 주변 근육과 인대를 느슨하게 만드는 호르몬인 릴렉신이 분비돼 평소보다 관절 질환이 발생하기 쉬워진다. 강도 높은 근력운동이나 부상 위험이 있는 격한 스포츠를 하다 무릎, 고관절, 허리 관절에 부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무릎 관절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스쿼트, 레그프레스, 자전거 빠르게 타기 등은 피해야 한다. 또한, 운동 중 물구나무서기 등 자궁이 거꾸로 돌아가는 자세는 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생리혈이 나오지 못하고 역류해 자궁내막증을 유발할 수 있고, 자궁 일부가 정맥을 눌러 자궁 쪽으로 피가 모이면서 생리량이 증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운동 중 생리혈이 다량 나올 수 있으므로, 운동 후 위생에 철저히 신경 써야 한다. 운동할 때는 자신에게 잘 맞는 생리대, 탐폰, 생리컵 등을 사용하고, 운동 후 샤워를 한 뒤 속옷과 생리용품을 교환하는 것이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