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뽑아야 한다는데… 이유가 뭘까?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 사랑니가 기울어져 있거나 일부만 나와 있다면 주변 치아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뽑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랑니 뽑아야 한다는데… 이유가 뭘까?

건강검진 때 사랑니를 뽑는 게 좋다는 결과를 받곤 한다. 그러나 당장 아프지도 않고 수술도 번거로워 사랑니 뽑는 걸 미루고 싶은 마음이 든다. 사랑니 어떤 사람이 뽑아야 할까?  

사람은 평생 52개(유치 20개, 영구치 32개)의 치아가 나온다. 그중 사랑니는 가장 늦게 나오는 영구치이자, 가장 안쪽에 나는 큰 어금니(제3대구치)다. 보통 위아래 양쪽으로 하나씩 총 4개가 나지만 사람마다 다를 수 있다. 늦게 나온 사랑니가 정상적인 위치에 나서 음식도 씹고 칫솔로 관리할 수 있다면 문제 될 게 없다. 그러나 사랑니가 자리를 잘못 잡으면 뽑는 게 좋다.

◇주변 치아를 밀어내거나 손상시킨다면
사랑니가 기울어져 있다면 뽑는 게 좋다. 옆의 치아를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나중에 나오는 사랑니는 특히 턱이 작을수록 자리 잡을 공간이 부족하다 보니 옆으로 자라거나 거꾸로 자라기도 한다. 이러면 사랑니가 주위 어금니를 손상시킬 수 있다. 특히 이를 갈거나 악 무는 습관이 있다면 사랑니가 멀쩡하던 어금니를 밀어내 잇몸 통증이나 부정 교합을 겪을 수 있다.

◇사랑니가 일부만 나와 있다면
사랑니가 일부만 나와 있어도 뽑는 게 좋다. 잘 닦을 수 없어서다. 음식물이 잘 끼어 구취가 생기는 건 물론 플라그를 제거하지 못해 충치가 생길 수 있다. 충치는 방치하면 옆의 치아로 옮겨가기 때문에 사랑니를 방치했다간 멀쩡한 어금니를 덧씌워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잇몸질환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쉬운데, 심하면 낭종(물혹)이 발생해 영구적인 손상(턱뼈 흡수, 감각마비, 안면비대칭 등)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 외에도 ▲사랑니 주변 잇몸이 자꾸 붓고 아픈 경우 ▲사랑니 앞의 어금니를 치료해야 하는데 사랑니로 인해 정상적인 치료가 어려운 경우 ▲교정치료를 해야 하는데 사랑니가 방해되는 경우 ▲X-RAY 소견상 사랑니 주변에 혹으로 의심할 만한 부분이 나타난다면 사랑니는 뽑는 게 좋다.

발치는 사랑니 상태에 따라 일반적으로 ‘파노라마’로 불리는 방사선촬영 이후 전문의의 판단하에 발치한다. 사랑니가 누워서 자라거나 잇몸 속에 매복돼있다면 발치 과정이 복잡해진다. 이런 경우 잇몸을 절개한 후 사랑니 주변 뼈를 조금 갈아내고 치아를 조각내서 뽑아낸다. 사랑니가 턱뼈 속 신경에 닿아 있거나, 통과하는 경우에는 발치의 난도가 급격하게 높아진다. 이때는 구강악안면외과 전문병원이나 대학병원 같은 큰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