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유통기한 지나면 '반드시' 버려야 하는 식품 3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오상훈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생고기, 새싹 채소, 딸기 등은 유통기한이 지났다면 바로 버리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못 먹는 건 아니다. 유통기한은 어디까지나 판매가 허용되는 기간일 뿐 식품이 상하는 시점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생고기, 새싹 채소, 딸기 등은 유통기한이 지났다면 바로 버리는 게 좋다. 유통기한이 지나면 바로 버려야 하는 식품들을 알아본다.

◇생고기
생고기는 쉽게 상한다. 단백질이 많아 미생물이 빠르게 증식하기 때문이다. 가공육과 달리 살균 과정도 거치지 않아서 여름철엔 6시간 만에 부패하기도 한다. 상한 생고기엔 여러 세균이 살고 있는데 포도상구균이나 보툴리누스균은 구워도 죽지 않고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러므로 생고기가 상했는지 잘 구분하는 게 중요하다. 먼저 냄새로 알 수 있다. 상한 적색육에선 박테리아가 만드는 황이나 질소 특유의 톡 쏘는 냄새가 난다. 그다음으로는 외관인데 비스듬하게 봤을 때 광택이 돌면 박테리아가 고기의 지방을 분해했다는 표시이므로 상했을 가능성이 크다. 만졌을 때 점액질처럼 끈끈한 느낌이 들어도 상했을 가능성이 크다. 고기의 종류나 두께에 따라 다르지만 생고기의 냉장고 보관기한은 평균 5일이다. 고기를 5일 이후에 먹을 예정이라면 미리 냉동실로 옮겨두는 게 좋다.

◇새싹 채소
새싹 채소도 쉽게 상한다. 떡잎 상태의 어린 채소를 뜻하는 새싹 채소는 샐러드나 비빔밥에 애용된다. 무순, 유채싹 등이 유명하며 대부분 발아한 뒤 1주일 이내에 수확한 것들이다. 습하고 따뜻한 곳에서 재배되며 빠르게 수확되기 때문에 농약이 사용되지 않는다. 게다가 채소 자체에 수분도 많아 세균 번식이 쉽게 일어난다. 실제로 살모넬라균이나 대장균으로 발생한 대규모 식중독의 원인이 새싹 채소였던 해외 사례도 있다. 그러므로 누렇게 변색한 것은 사지 않는 게 좋다. 또 줄기나 잎 부분에 검은색 반점이 나있다면 썩었거나 곰팡이가 핀 것이므로 버려야 한다. 새싹 채소의 보관기한은 3일 정도다.

◇딸기
딸기는 빠르게 무르고 상한다. 수분이 많고 표면의 강도가 약하기 때문이다. 약 89% 정도가 수분으로 구성돼있는 딸기는 표피도 약해 세포벽 붕괴가 빠르게 발생한다. 녹색곰팡이가 번식하기에 좋은 환경이다. 과일에 생기는 곰팡이는 대부분 건강에 치명적이진 않지만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게 좋다. 겉면에만 곰팡이가 피어서 도려내고 먹는 것도 괜찮지 않다. 곰팡이 포자가 수분을 통해 내부까지 침투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딸기는 구입 후 3일 이내에 먹는 게 좋다. 4도에서 냉장 보관해야 딸기의 향을 지키면서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