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입덧 심할 땐 'OO' 먹어보세요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생강과 박하 섭취는 입덧완화 보조요법으로 고려할 수 있다./게티이미지뱅크

임신 중 물도 마시기 어려운 심한 입덧을 경험하는 이들이 있다. 사정상 입덧 약을 먹기 어렵거나, 입덧 약을 먹어도 진정이 되지 않는다면, 그나마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이 음식들을 활용해보자.

◇생강·박하, 증상 완화 도움 줄 수 있어
안타깝게도 현재 입덧 약(독시라민+비타민 B6 복합제) 외에 입덧증상을 완화하는 성분은 없다. 침·지압 치료, 내관혈 전기 자극을 통한 증상 완화 입덧 팔찌 등은 임상시험에서 뚜렷한 효과를 증명하지 못했다. 그나마 연구를 통해 입덧완화 보조요법으로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것은 생강과 박하(민트)다.

생강이나 박하를 함유한 사탕이나 차, 껌 등을 식사 후에 섭취하면 입덧 증상을 약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입덧을 유발하는 음식, 냄새, 자극 등이 개개인마다 다른 만큼, 생강과 박하를 사용해도 완화 효과는 개인차이가 있다.

단,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바꿔도 입덧이 지속한다면 반드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오심·구토를 유발하는 다른 질환이 있는 것은 아닌지 먼저 확인하고,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는 게 엄마와 아이 모두를 위해 좋다.

◇입덧 심하면 진료 후 약 복용 고려해야
입덧으로 인해 구토가 심하면 음식 섭취가 어렵고, 이로 인해 몸무게가 감소하고 탈수, 전해질 균형 훼손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엔 진료를 받고 빠르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현재 국내외에서 입덧치료제로 허가된 의약품으로는 항히스타민제 계열인 '독시라민' 10mg과 비타민 B6 10mg으로 구성된 복합제가 있다. 이 약은 미국 FDA에서 '임부 투여 안전성(태아 위험도 분류) A등급'으로 분류된 약물이다. 임산부 투여 안전성 A등급은 임산부 대상 적절한 약물 조정 연구에서 태아 위험성이 증명되지 않은 약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입덧 약은 임산부와 태아에게 안정성이 입증된 약이지만, 복용할 때 주의할 점은 있다. 입덧 약은 씹거나 부숴서 복용하면 안 된다. 물과 함께 통째로 삼켜야 한다. 취침 전 공복상태에 복용하면 더욱 효과가 좋다고 알려졌다. 또한 모유 수유 중에는 복용하면 안 된다.

도움말=한국병원약사회 임지윤 홍보위원(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약제부 약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