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발 각질, 불려서 제거하면 안 되는 이유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 류지현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발 각질은 물에 불린 후 제거하면 죽은 세포와 산 세포가 뒤엉켜 떨어져 나오기 때문에 좋지 않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춥고 건조한 겨울에는 유독 발이 갈라지거나 발 각질이 잘 일어난다. 발은 얼굴과 달리 피부 건조를 막는 유분이 분비되지 않아 각질이 생기기 쉽기 때문이다. 겨울철 심해지는 발 각질을 올바르게 관리하는 법을 알아본다.

발 각질은 물에 불린 후 제거하면 죽은 세포와 산 세포가 뒤엉켜 떨어져 나오기 때문에 좋지 않다. 발 각질 관리의 핵심은 각질 부위를 완전히 건조시킨 다음에 제거하는 것이다. 발을 씻고 나서 물기를 완전히 말린 다음 발 전용 각질제거기인 ‘버퍼(Buffer)’를 사용해 각질을 제거해야 한다. 귤·오렌지 등의 감귤류 껍질이나 유자차의 유자 찌꺼기를 발바닥에 문지를 것도 효과적이다. 과일 껍질에 들어 있는 AHA 성분은 피부 각질층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두껍고 단단해진 각질의 경우 제거하기 어려운데, 각질연화제가 포함된 약을 처방받아 바른 후 15분 정도 두었다가 제거하면 효과적이다. 각질 제거 후에는 가볍게 소독하고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주는 게 좋다.

발 각질 관리의 기본은 목욕 후 물기가 마르기 전에 로션이나 크림, 오일 등의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다. 특히 발뒤꿈치 피부를 잘 관리해야 발뒤꿈치각화증을 예방할 수 있다. 발뒤꿈치에 각질이 생긴다면 무턱대고 벗기면 안 된다. 심한 자극을 줄수록 각질층이 더 두꺼워지기 때문이다. 따뜻한 물에 발을 불린 다음 뒤꿈치에 발 전용 로션이나 크림을 듬뿍 바르고 랩이나 거즈로 감싼 후 잠에 들면 발뒤꿈치가 한결 부드러워진다. 스크럽제로 발뒤꿈치 각질을 제거했다면 소독과 함께 보습 성분이 들어 있는 발 전용 크림을 바를 것을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