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의학

오일·허브 등 이용한 인도 전통의학… 5000년 역사의 '아유르베다' 아세요?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혈액순환·면역력 강화 등 효과 WHO, 대체의학으로 인정 서울에도 치유센터 생겨

이미지

따뜻한 오일을 이마 중앙에 일정한 속도로 떨어뜨리는 아유르베다 ‘시로다라’ 마사지는 스트레스와 긴장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준다./김지아 헬스조선 기자


대기업 임원 박모(55)씨는 최근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로 불면증에 시달렸다. 불면증이 심해지자 그는 수면제를 먹어볼까 고민했지만, 장기간 약에 의존하게 될까 봐 그만뒀다. 박씨는 수소문 끝에 인도의 전통의학인 '아유르베다'를 받을 수 있는 곳을 찾아갔다. 그는 매주 이마 중앙에 오일을 떨어뜨리며 마음을 안정시키는 '시로다라' 프로그램을 이용했다. 4주가 지난 지금, 박씨의 불면증은 거의 사라진 상태다.

◇인도 전통의학, 미국·유럽에서 각광

우리나라에 한의학이 있는 것처럼, 인도에는 아유르베다가 있다. 아유르베다는 기원전 3000년부터 시작된 인도 의학이다. 오일 마사지·허브·세러피·요가·명상 등으로 신체의 균형을 바로잡고, 인체의 자연치유력을 극대화해 병을 고친다는 이론을 가지고 있다. 인도에서는 정형외과·산부인과·안과·소아과·내과 등 다양한 진료과목에서 아유르베다를 사용하며, 2010년 기준으로 인도 정부에서 인정받은 아유르베다 의사는 약 48만명에 달한다.

아유르베다는 최근 대체의학으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아 인도 뿐 아니라 미국·유럽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미국 하버드의대 디팍 초프라 박사는 현대의학에 아유르베다를 접목한 '심신의학'을 만들었고, 유명 토크쇼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나 가수 마돈나, 레이디 가가도 아유르베다로 건강을 관리한다고 알려졌다.

◇한국에서도 일부 프로그램 이용 가능

국내에서도 아유르베다를 경험할 수 있다. 주한 인도대사관이 추천하는 서울 강남구의 '더베다'는 인도 케릴라주에 위치한 치료기관인 '카다부 리조트 아유르베다 센터'와 제휴해 인도와 동일한 시설·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오일은 인도 현지에서 직접 수입한다.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직원들은 모두 인도 아유르베다 대학을 졸업한 의사에게서 5개월 동안 교육을 받았다. 더베다에는 오일과 허브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있으며, 오일을 사용할 때는 아유르베다식 체질검사를 통해 개인에게 맞는 오일을 사용한다. 전신에 오일을 바른 뒤 마사지로 혈액순환과 근육통증에 도움을 주는 '아비얀가', 허브가 든 따뜻한 주머니로 몸을 문질러 뭉친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주는 '포디키지', 이마 중앙에 일정한 속도로 따뜻한 오일을 떨어뜨려 긴장을 완화시키고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시로다라' 등의 프로그램이 있다.



☞ 아유르베다(Ayurveda)

‘삶의 지혜’라는 뜻의 산스크리트어. 사람의 체질을 체형이나 성격 등에 따라 ‘바타 도샤’ ‘피타 도샤’ ‘카파 도샤’의 3가지 체질로 나누어 각 체질에 맞는 허브나 오일 마사지, 요가, 명상 등을 통해 질병을 예방·관리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유르베다를 부작용 없는 대체의학으로 인정했으며, 최근에는 서양의학과의 접목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 강남구 ‘더베다’에서 경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