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 실내환경, 난방 틀었다가 감기 걸린다고?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허다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초겨울 날씨가 시작되면서 독감 예방 실내환경이 관심을 끌고 있다.

갈수록 추워지는 날씨에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독감 예방에 대비한 실내환경을 유지하면 병원을 찾는 일을 줄일 수 있다. 적절한 실내온도와 습도를 통해 독감 예방 실내환경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 독감 예방 실내환경 / 사진= 조선일보 DB


실외의 온도가 낮다고 해서 난방을 과도하게 켜는 것은 독감 예방에 좋지 않다.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가 큰 것은 오히려 감기에 걸릴 확률을 높이는 요인이 된다. 실내와 실외의 적절한 온도차이는 5℃정도이다. 독감 예방 실내환경을 위한 적절한 실내온도는 18~20℃로 약간은 서늘한 느낌이 들 정도의 온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독감 예방 실내환경을 유지하기 위해서 습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은 온도보다 습도에 더욱 직접적인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겨울에 감기나 독감이 많은 이류를 추위때문이라고 알고 있지만, 근본적인 이유는 바이러의 침입이다. 실내가 건조하면 호흡기와 코의 점막이 붓고 바이러스가 침입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띠라서 40~60%의 적정 습도 기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독감 예방 실내환경을 유지할 때 알레르기나 천식 환자가 있다면 습도는 50%를 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감기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습도를 조금 더 낮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