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겨울철 두통 심해지는 이유 있었네

헬스조선 편집팀

두통의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요즘처럼 추운 날씨도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캐나다 캘거리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편투통 환자 75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32명이 치누크라는 계절풍이 불 때 두통이 더 심해졌다.

추운 날씨가 두통의 원인이 되는 것은 바람이 많이 불거나 갑자기 내려간 기온에 노출되면 뇌의 시상하부쪽 뇌혈관이 압축과 팽창을 반복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는 아이스크림 등 찬 음식을 먹었을 때 머리가 아픈 것과 같은 현상이다.

이미지

사진-조선일보DB
이런 증상은 주로 편두통을 가진 사람들에게서 나타난다. 편두통은 한쪽 또는 양쪽 머리에 마치 맥박이 뛰는 것 같은 묵직한 두통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안통, 오심과 구토를 동반하기도 한다. 간혹 심한 두통과 함께 구토 등을 일으켜 응급실에 실려 오는 편두통 환자도 있다. 두통은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한번 시작되면 수 시간 정도 지속되기도 한다.

치료는 환자의 증상이나 강도에 따라 다양하게 이루어지는 데, 초기에는 일반적인 진통제로 해결이 되지만 심해지면 점차 용량을 증가시켜야 한다. 지나치게 확장된 뇌혈관을 수축시키기는 약을 사용하거나 두통발작이 심한 경우에는 정신안정제, 진통제 등을 쓰기도 한다. 최근에는 보톡스 주사 요법도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