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머리가 지끈지끈'‥ 근육통 때문이라고?

헬스조선 편집팀

직장인 오모(31세)씨는 뒷골이 당겨 고생하고 있다. 특히 오후가 되면 뒷목이 뻣뻣해지면서 두통이 시작돼 피로감에 시달린다. 큰 병이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됐던 오씨는 병원을 찾았다가 '근육통으로 인한 두통'이란 말을 들었다.

뒷목을 잡고 쓰러지는 장면이 노인들의 전유물이었던 시절이 지나고, 청년층도 뻣뻣한 뒷목당김을 호소하는 시대가 됐다. 뒷목당김은 통증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두통과 집중력 저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안산튼튼병원 척추센터 홍원진 원장은 "뒤통수 아랫부분(후두골)에는 머리를 움직이는 후두하 근육이 있는데, 이 근육이 긴장을 하면 뇌로 가는 추골 동맥을 압박해 뒷목당김이 생긴다"고 말했다.

근육의 문제로 인한 뒷목 당김은 처음에는 뒷목쪽이 당기다가 차츰 심해지면서 앞쪽 머리까지 조이는 것 같은 통증이 느껴지는 특징이 있다. 뇌로 가는 혈류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하다 보니 뇌에 산소가 부족해 늘 머리가 무겁고 집중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목 근육의 경직이 심해지면 목이 일자로 펴지는 거북목이 나타나고 목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후두하 근육은 고개를 숙이거나 고개를 들어 위를 쳐다볼 때 사용되기 때문에 이런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것은 좋지 않다. 후두하 근육의 긴장으로 인해 뒷목통증이 발생하면 우선 목의 온도를 따뜻하게 해야 한다. 목까지 올라오는 스웨터를 입거나 머플러를 해 목과 뒤통수 부근을 감싸주면 근육의 긴장이 풀어지는 효과가 있다. 뜨거운 샤워기를 벽에 고정시켜 놓고 뒤쪽 목부근으로 물이 떨어지도록 해 두 손을 뒤통수에 끼고 머리를 앞쪽으로 부드럽게 당기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피로와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홍원진 원장은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고개를 들어나 숙인 자세로 오랫동안 있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당김이 심해져 만성 두통으로 발전될 수도 있다. 이때는 근육에 의한 경추성 두통으로 분류 되며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로도 쉽게 낫지 않을 때는 신경 차단술, 통증 유발점 주사요법으로 통증을 치료할 수 있다. 신경차단술은 아주 가는 바늘을 이용해 염증이 있거나 흥분된 신경 주위에 약물을 주입해 염증을 가라앉히고 신경을 진정시켜 통증의 악순환을 차단한다. 통증 유발점 주사 요법은 근육내에 통증을 유발하는 통증유발점을 찾아 주사로 직접 약물을 주입함으로써 통증을 완화 시켜 효과가 빠르다. 필요시 3~4일 간격으로 시술하며 시술 후 이틀 정도는 일상생활에서 무리하지 않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