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우울증 자기 관리법 운동·아로마는 '효과적' 카페인·비타민은 '부적절'

홍유미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우울증 환자들이 많이 하는 자기관리 법을 분석한 결과 운동·요가 등은 우울 증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지만 카 페인 비타민제제 등은 효과를 보기 어 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우울증 환자의 상당수는 정신과 진료를 꺼리고 스스로 병을 고치겠다며 이런저런 민간요법이나 자기관리법을 동원한다. 하지만 환자가 흔히 쓰는 자기관리법은 의학적으로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것이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강섭·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교수팀은 우울증 환자와 경험자 11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경증 환자의 67.2%, 중증 환자 중 26.2%가 자기관리법을 시도해 본 적이 있었다. 지난해까지 세계 각국에서 발표된 관련 논문 수천 편을 종합 분석해 효과 여부를 알아본 결과에서는 운동, 이완(휴식 포함), 요가, 아로마치료, 광(光)치료, 독서치료, 우울중재 컴퓨터 프로그램 등 7가지만 효과가 있었고 운동이 가장 효과가 좋았다.

운동은 실외에서 땀이 날 정도의 유산소 운동을 주 3회 이상 하는 것이 좋다. 아로마치료의 경우 우울증에 효과가 있는 아로마오일을 구입해 냄새를 맡거나 목욕할 때 욕조에 떨어뜨리는 등의 방법으로 적어도 4주 이상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광치료는 최소 2500룩스 이상의 밝은 빛을 내는 불면증 치료용 특수전등을 구입해 최소 2주 이상 사용해야 우울증이 개선된다.

반면, 카페인 인삼 비타민제제 등과 건강기능식품은 대부분의 논문에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런 식품 섭취는 우울증 환자에게 권할 수 없는 '부적절'로 분류했다. 유머, 명상, 즐거운 음악 듣기, 노래부르기 등은 효과를 증명한 논문이 없거나 연구 결과가 체계적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런 방법들은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단정할 수 없는 '불확실'로 분류했다.

오 교수는 "효과가 없는 자기관리법은 증상이 좋아지지 않고 우울증을 더 심하게 할 수 있으므로 경증일 때부터 자기관리법을 제대로 골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