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똥머리·사과머리 덥다고 매일같이 하다간…

홍유미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무더운 여름에는 치렁치렁 긴 머리를 보기만 해도 덥고 짜증난다. 그래서 더운 여름 여성들은 짧은 쇼트컷이나 단발머리, 똥머리·사과머리 같은 업 스타일, 머리를 하나로 귀엽게 묶는 포니테일 스타일을 선호한다. 하지만 잘못된 헤어스타일은 두피와 모발을 손상시켜 탈모까지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머리를 너무 꽉 죄어 묶거나 여러 번 꼬아서 둘둘 말 경우 두피에 가해진 자극으로 모근이 약해져 ‘견인성 탈모’가 생길 수 있다. 이는 머리를 세게 잡아당겨 묶을 때 헤어라인이 뒤로 밀려나는 현상으로, 모발에 이렇게 물리적 압력이 오래 지속되면 모근이 약해져 모발이 가늘어지고 숱이 줄어든다.

또 머리를 감은 후 젖은 상태에서 바로 틀어 올리면 통풍이 안 돼 두피에 세균이 잘 번식한다. 특히 여름엔 습도가 높아 두피가 눅눅해지고 눅눅해진 두피에 기름기가 덮여 두피염증이 잘 생긴다. 두피에 피부염이 생기면 머리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고 심할 경우 탈모까지 생길 수 있다.

견인성 탈모는 유전이나 환경적 요인에 의한 탈모 증상이 아니므로 원인이 될 수 있는 행동을 삼가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머리를 묶을 때는 느슨하게 묶고 머리를 손가락으로 돌돌 말거나 잡아당기지 말아야 한다. 스프레이, 무스 등은 두피에 닿지 않게 모발 끝에만 바른다. 모발도 피부처럼 자외선의 영향을 받으면 모발 내 케라틴 단백질이 손상되고, 멜라닌 색소가 파괴되면서 푸석푸석해지고 색이 옅어지므로 야외활동 시에는 반드시 모자를 착용하고 양산을 쓴다.

장마철에는 아침보다 잠들기 전에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높은 습도로 과다하게 분비된 피지와 산성비로 인한 오염물질이 밤 동안 두피나 모발 안으로 침투해 피부염이나 모낭염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모발 건강을 위해서는 머리는 하루에 한 번 감는다.

탈모가 있는 사람의 대부분은 머리카락이 빠질 것을 염려해 머리를 감지 않거나 샴푸 대신 비누를 선호하는데, 이는 옳지 않다.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머리카락들은 이미 수명을 다해 정상적으로 탈락한 것이다. 머리를 감는 것과 탈모는 무관하다. 피지 분비가 많아지는 여름철에 머리를 잘 감지 않으면 오히려 두피가 지저분해져 비듬이나 지루성(피지선의분비물이지나친상태) 피부염이 발생하거나 모낭염 등을 유발한다. 샴푸 대신 비누로 머리 감을 경우 두피의 유효 성분이 과도하게 씻겨 나가 두피와 모발이 건조해지므로 좋지 않다.

샴푸하는 방법도 중요하다. 샴푸 전 50~100회 정도 머리카락을 빗어 주면 모발이 엉키지 않아 깨끗이 샴푸할 수 있고, 머릿결도 훨씬 좋아진다. 머리를 말릴 때는 자연 바람으로 말리는 게 좋다. 빗은 빗살 간격이 넓은 것을 사용하는 게 좋으며, 모발이 젖어 있으면 손상되기 쉬우니 다 마르기 전에는 빗질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