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X

'이쁜이 수술' 한 번 해볼까?

원창연 헬스조선 PD

성개방 의식 변화로 최근 상담 늘어 ... 요실금, 질염 예방에도 좋아

이미지

사진: 벨라쥬여성의원

출산은 여성만이 누릴 수 있는 고귀한 생명 탄생의 절차다. 하지만 출산과 더불어 질이 늘어나 고민인 여성도 적지 않다. 일반적으로 출산을 경험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젊은 여성에 비해 질의 크기가 2~3배 확장된다.

그래서인지 출산을 경험한 많은 여성들이 갖는 '걱정'은 부부관계의 어려움이다. 출산을 경험하게 되면 질이 일단 늘어나기 때문에 만족도에서 이전보다 크게 낮아지는 게 사실이다. 오르가즘을 느끼지 못할 때에는 '차이'는 더욱 커지기 마련이다.

벨라쥬여성의원 공항점 이종찬 원장은 "성은 인간의 기본적인 본능으로 그 즐거움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전제한 뒤, "요새는 고객들이 먼저 이쁜이 수술을 문의해 오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최근 성의식이 많이 개방되면서 소위 '이쁜이 수술(한글맞춤법상으로는 ‘예쁜이 수술’이 맞음)'에 대한 거부감도 크게 줄어든 것 같다. 오히려 여성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

'이쁜이 수술'이란 늘어난 질 내부의 피부를 얇게 벗겨내 늘어난 골반근육을 당겨주는 수술이다. 즉, 질의 크기를 좁혀주는 시술이다. 늘어난 질의 크기와 부피를 줄여 성적 만족감을 높이고 골반 내 괄약 근육도 함께 묶기 때문에 요실금과 질염, 요도방광염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수술은 국소마취 또는 수면 마취하에 이루어지며, 시간은 40분 정도로 수술 후에는 바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약 한 달 후에는 성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도 빠른 편이다.

그러나 '이쁜이 수술'을 받는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질을 좁히는 것과 질을 조이는 것은 분명히 다르기 때문이다.

이 원장은 "질을 좁힌다고 해서 질이 살아 움직이는 것이 아니며 성감이 저절로 개발되지도 않는다"며 "그것보다는 섹스를 즐기기 위해 케겔운동 등 자신의 성감을 개발하려는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