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질로 화장 뜨고 주름에 끼고… 겨울 피부 관리 요령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사진=여의도어니스트여성의원 제공


요즘 화장이 쉽게 들뜬다는 생각이 든다면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생긴 각질 때문일 수 있다. 피부로부터 수분을 빼앗아 가는 찬바람과 난방으로 건조해진 실내 환경은 지성 피부에는 겨울 여드름을, 건성 피부에는 깊은 주름을 남긴다. 겨울에는 추운 곳에서 갑자기 따뜻한 실내로 들어가는 일이 잦아 안면 홍조가 심해지기도 한다.

겨울에는 보습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여의도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은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바르고, 미세먼지와 화장 잔여물을 꼼꼼하게 세안하는 것은 기본이지만, 겨울에는 특히 수분 보충에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수분 크림을 충분히 바르고 수분 보충 효과가 있는 팩을 주기적으로 하는 게 좋다. 차 안에서는 히터 사용량을 최대한 줄인다. 집안에서는 난방을 과하게 틀지 않는다.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도 좋지만, 가습기가 없으면 물에 적신 수건을 걸어놓는다. 수분 보충에 도움을 주는 미스트를 수시로 뿌리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각질과 함께 여드름이 심해졌다면 레이저나 필링을 조합한 스케일링 등의 전문적 재생 치료를 받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 예전에는 화농성 여드름 치료로 PDT(광동역) 치료가 일반적이었지만, 최근에는 염증성 피부질환인 아토피와 성인 여드름, 염증성 여드름 치료에 살균효과가 뛰어난 플라즈마 치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겨울철은 자외선이 연중 가장 약한 때라서 자외선에 민감한 레이저 치료 등을 부작용 걱정 없이 받기에 좋은 시기다. 조혜진 원장은 "레이저 치료, 보톡스, 필러, 실리프팅 등 대부분의 피부 시술 후에는 피부가 재생되는 기간에 자외선을 신경 써서 차단해 줘야 한다"며 "자외선 부담이 덜한 겨울철을 이용해 탄앤막 등 보습관리와 피부 시술을 받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