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질환

나이 들어 ‘이 증상’ 겪는 사람, 파킨슨병 가능성

김서희 기자

이미지

50세 이후 불안증 진단을 받는 사람은 파킨슨병에 걸릴 위험이 불안증이 없는 사람보다 두 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50세 이후 불안증 진단을 받는 사람은 파킨슨병에 걸릴 위험이 불안증이 없는 사람에 비해 두 배 이상으로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파킨슨병은 뇌의 특정 부위에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가 원인 모르게 서서히 소실되어 가는 치매 다음으로 흔한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뇌 질환으로 떨림, 근육경직, 운동완만, 균형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후안 바조-아바레즈 교수팀은 2008~2018년 50세 이후 새로 불안증 진단을 받은 10만 9435명과 불안증이 없는 87만 8256명의 일차 진료 데이터를 통해 50세 이후 불안증으로 인한 파킨슨병 발병 위험의 차이를 분석했다. 불안증 진단 시점부터 파킨슨병 진단일 1년 전까지 수면 문제, 우울증, 떨림, 균형 장애 등 파킨슨병 특징이 있는지 추적했다. 또 시간 흐름에 따른 각 그룹의 파킨슨병 발병 위험과 위험 요인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50세 이후 불안증 진단을 받은 사람들은 파킨슨병에 걸릴 위험이 나이와 성별, 사회적 박탈감, 생활 습관 요인, 중증 정신질환, 머리 부상, 치매 등 위험 요인을 고려한 후에도 불안증이 없는 사람들보다 2.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불안증 환자들은 우울증과 저혈압, 떨림, 경직, 균형 장애, 변비, 수면 장애, 피로, 인지 장애 등이 있을 경우 파킨슨병 발병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떨림 증상이 있는 경우 파킨슨병 발병 위험이 21.3배 높아졌고, 경직은 5.1배, 균형 장애 4.2배, 저혈압 4.0배, 변비 2.6배, 수면장애 2.2배, 피로 1.8배, 우울증 1.7 배씩 파킨슨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 저자 후안 바조-아바레즈 교수는 “이 연구가 파킨슨병을 조기에 발견해 필요한 치료를 받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영국 일반의료 저널(British Journal of General Practice)’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