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건강식품으로 인기인 양배추, ‘이런 사람’에겐 오히려 독 된다?

이아라 기자

이미지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있는 사람은 양배추를 과하게 섭취하지 않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양배추가 건강식품으로 핫하다. 배우 소이현과 인교진도 최근 유튜브에서 주식이 거의 양배추로 바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양배추는 열량도 낮고 섬유질이 풍부한 십자화과 채소다. 그러나 양배추 섭취에 주의해야 할 사람이 있다. 바로 갑상선기능저하증 환자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있는 사람이 양배추를 과하게 섭취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갑상선호르몬 부족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온몸의 대사 기능이 떨어지고, 쉽게 피로해진다. 갑상선기능저하증 환자는 고이트로겐 성분 섭취를 주의해야 하는데, 이 성분은 양배추와 같은 십자화과 채소에 많이 들었다. 고이트로겐이 체내 갑상선호르몬 생성을 억제하기 때문에 안 그래도 갑상선호르몬이 부족한 환자들에게서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실제로 체내 요오드 부족으로 인해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는 사람들은 십자화과 채소를 많이 먹으면 갑상선암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체내 요오드가 부족하면 갑상선 호르몬 생성이 억제돼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생길 수 있다. 지난 2010년 ‘암의 원인과 통제(Cancer Causes & Control)’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요오드 결핍이 있는 여성의 경우 십자화과 채소 섭취가 갑상선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를 십자화과 채소 섭취와 요오드 결핍 사이 상호작용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십자화과 채소에 들어 있는 고이트로겐은 요오드 사용 능력을 방해하는데, 이는 요오드가 결핍된 사람의 갑상선호르몬 생성에 악영향을 끼친다. 다만, 양배추 섭취량이 요리에 곁들이는 정도의 소량이라면 큰 문제가 없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라도 일주일에 2~3번 한 컵 정도씩 먹는 것은 괜찮다.

한편 양배추에는 여러 건강 효과가 있다. 양배추 속 카로티노이드 성분은 항산화 역할을 해 피부세포의 노화를 막고 상피세포의 재생을 촉진시킨다. 또 유황 성분은 살균작용과 함께 각질 제거, 피지 조절에도 도움이 돼 지성피부나 여드름 상처로 고민인 사람들이 주기적으로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양배추에는 이상 세포 증식을 억제해 항암 작용을 하는 ‘인돌-3-카비놀’ 성분도 함유됐다. 이 성분은 유방과 여러 세포의 막에 장애물을 설치함으로써, 에스트로겐 수용체를 억제하는 방식으로 유방암, 자궁경부암 발생을 막는다. 실제로 미국 미시간 주립대‧폴란드 국가식품연구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양배추를 일주일에 최소 3회 이상 섭취한 여성들이 1회만 섭취한 여성들에 비해 유방암 발생 위험이 상당히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