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욱하는 성격 고치고 싶다면 ‘이 음식’ 먹어보세요

최지우 기자

이미지

생선·아마씨·호두 등 오메가-3가 풍부한 식품을 섭취한 사람이 공격적이고 폭력적인 감정을 덜 표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쉽게 욱하고 화를 잘 내는 경향이 있다면 오메가-3가 함유된 식품을 먹어보자. 최근, 생선·아마씨·호두 등 오메가-3가 풍부한 식품을 섭취한 사람이 공격적이고 폭력적인 감정을 덜 표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메가-3는 신체 기능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필수 영양소지만 체내에서 생성되지 않아 식품이나 보충제를 통해 섭취해야 한다. 학습 능력과 기억력 증진 효과가 있으며 몸속 염증 생성을 억제하고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 오메가-3는 ▲등푸른 생선(연어·고등어·꽁치) ▲견과류 ▲아마씨 ▲해바라기씨 등에 풍부하다.

미국 펜실베니아대 연구팀이 1996~2024년까지 오메가-3 섭취와 관련된 연구 29개를 메타 분석했다. 분석 결과, 오메가-3를 섭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공격적인 성향이 덜했고 폭력적인 감정을 더 적게 표출했다.

메타 분석한 데이터 중 가장 최근 연구에서는 참여자들이 평균 16주간 1.18g에 달하는 오메가-3 보충제를 섭취했다. 그 결과, ▲연령 ▲성별 ▲심리 등과 관계없이 공격적인 행동이 평균 30% 감소했다.


뇌의 전전두엽 피질 신경이 제대로 발달하지 않으면 폭력적이고 공격적이거나 충동적인 성향이 생길 가능성이 더 높다. 따라서 뇌 기능을 개선 및 활성화하는 영양소인 오메가-3를 섭취하면 부족한 뇌 기능 개선에 잠재적인 도움을 준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단, 오메가-3를 공격적인 행동을 줄이는 만병통치약으로 확대 해석하는 것은 금물이다. 폭력적인 감정 제어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본질적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식단 변화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 오메가-3는 약리학적 혹은 기타 의료적 개입을 돕는 보조적인 역할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연구팀은 추후 오메가-3 공격성 완화 기능의 장기적인 효과를 분석할 예정이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Aggression and Violent Behavior’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