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질환

78세 선우용여, 녹화 중 ‘이 증상’으로 뇌경색 알아채 응급실행… 어떤 모습 보였길래?

이아라 기자

[스타의 건강]

이미지

배우 선우용여(78)가 건강 프로그램 녹화 중 뇌경색을 발견한 일화를 공개했다./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 식탁’ 캡처
배우 선우용여(78)가 건강 프로그램 녹화 중 뇌경색을 발견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에 출연한 선우용여는 방송인 김경란 덕분에 뇌경색을 발견했다며 고마움을 고백했다. 김경란은 “당시에 선생님이 녹화하러 오셔서 얘기하는데, 동문서답을 하셨다. 내용도, 발음도 어눌하고 느렸다”며 “시간이 갈수록 명확하게 말씀이 더 느려지고 어눌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녹화를 중단하고 의사 선생님이 계셔서 한 번 봐 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선생님께 손을 들어보라고 했는데, 한쪽 팔이 내려갔다. 의사 선생님이 지금 바로 병원에 가셔야 한다고 하셨다. 아마 그게 마지막 골든 타임이었을 거다”고 말했다. 이에 선우용여는 “잊을 수 없다. 다른 사람들은 내가 말을 어눌하게 하나 했었을 거다”며 “뇌경색 진단 후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혼자 여행을 자주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선우용여가 진단받은 뇌경색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팔다리에 힘 없어지고 발음 어눌해져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혀 뇌의 일부가 손상되는 질환을 말한다. 뇌경색의 가장 흔한 원인은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고령 등으로 인해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증이다. 또 부정맥, 심부전 및 심근경색의 후유증으로 심장에서 발생한 혈전이 이동하다가 뇌혈관을 막아 발생하기도 한다. 뇌경색은 막히는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르다. 흔히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저리고 감각이 없을 때 ▲말을 못 하거나 발음이 어눌해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할 때 ▲심한 어지럼증을 느낄 때 ▲술에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리거나 한쪽으로 치우쳐 걸을 때 ▲한쪽 시야가 잘 안 보이거나 둘로 보일 때 등이 있다. 심하면 의식이 저하돼 회복이 안 되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예방하려면… 위험 인자 조절하는 게 중요
뇌경색은 증상 발생 후 4.5시간 이내에 정맥혈전용해제를 투여해 혈류를 재개통시키면, 뇌세포의 기능 회복과 뇌경색 치료를 목표로 할 수 있다. 또 큰 동맥이 막힌 경우엔 24시간 이내에 동맥내혈전제거술을 적용하게 된다. 뇌경색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위험 인자를 최대한 조절해야 한다.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이 대표적이다. 이런 만성질환이 있다면, 철저히 관리하고 금연과 절주를 해야 한다. 비만한 사람은 체중 관리를 해야 한다. 식이의 경우 나트륨과 포화지방의 과도한 섭취를 줄여야 하고 칼로리도 과잉이 되지 않도록 적절한 양을 섭취해야 한다. 하루에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 뇌혈관질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예방을 위한 생활 관리는 물론 조기 발견을 위한 검사를 한 번 정도 해보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