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정부 필수의료 지원 대책, 뇌경색 치료는 빠져"

전종보 기자

이미지

대한뇌졸중학회 제공
지난달 31일 발표된 보건복지부 ‘필수의료 지원 대책’을 두고 뇌경색 급성기 치료에 대한 대책과 내용 보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뇌졸중 안전망 구축을 위해서는 전국에서 뇌경색 급성기 치료가 가능하도록 권역심뇌혈관센터를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대한뇌졸중학회는 1일 성명서를 내고 “중앙응급의료센터를 기반으로 심뇌혈관질환 필수 진료를 제공해 최종 치료를 책임지는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하고 응급 이송체계를 개편하고자 하는 정부 대책은 필요한 부분”이라며 “그러나 전국 200여개 급성기 뇌졸중 진료병원을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와 연계하는 방안, 권역센터 확충, 지역센터 설치 방안 등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뇌졸중의 80%를 차지하는 뇌경색의 급성기 치료에 대한 대책과 내용 보완이 요구된다”고 했다.


앞서 발표된 정부 대책안에는 ▲중증응급의료센터 확충과 질환별 전문센터 지정 ▲골든타임 내 고난도 수술이 가능하도록 권역심뇌혈관센터를 전문치료 중심으로 개편 ▲ 병원 간 순환당직제 도입 ▲응급의료정보시스템 강화를 통한 이송체계 개편 등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대한뇌졸중학회 이경복 정책이사(순천향의대 신경과)는 “현재 심뇌혈관치료를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권역센터가 부족한 상황에서 중증응급의료센터가 중증 뇌졸중 환자의 최종치료를 담당할 역량이 가능할 지 걱정스럽다”며 “중증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기관만 권역센터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한다고 해서 응급실과 후속진료 간 연계가 강화된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때문에 중증응급의료센터 확충과 더불어 권역센터 확충이 필요하다”고 했다.

학회는 전문적인 뇌경색 급성기 치료가 전국에서 가능할 수 있도록 권역심뇌혈관센터 확충을 기반으로 한 뇌졸중 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경복 정책이사는 “효과적인 뇌졸중 안전망구축을 위해서는 권역심뇌혈관센터를 근간으로 한 대책과 뇌경색 급성 치료에 대한 방안도 함께 고려돼야 한다”며 “학회도 정부가 발표한 필수의료 분야 지원을 통해 전문가 단체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