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질환

日 ‘스모 레전드’ 아케보노 54세로 사망… 그가 앓던 ‘이 병’

전종보 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일본 스모 레전드 아케보노 타로가 54세 나이로 별세했다. 사진은 생전 아케보노의 모습. / 사진= BBC
일본 스모 무대에서 활약했던 아케보노 타로가 54세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 11일 AP 통신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아케보노는 이달 초 일본 도쿄 지역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미국 하와이 출신인 아케보노는 학창 시절 농구선수로 뛰다가 스모 선수로 입문했다. 신장 203㎝·체중 230㎏이었던 그는 특유의 기술로 상대를 제압했다. 1993년 외국인 선수 최초로 스모에서 가장 높은 ‘요코즈나’에 등극했으며, 1996년 일본에 귀화해 ‘아케보노 타로’라는 이름을 갖게 된 후 2001년 무릎 부상으로 은퇴하기 전까지 스모 선수로 활약했다.


스모 팬들은 그의 경기력은 물론, 강인함, 겸손함 등을 높이 평가했다. 일본 스모매거진 시모이에 요시히사 편집장은 그를 두고 “스모에 대한 진지한 태도 때문에 그가 외국인이라는 사실을 잊게 만든다”고 했다. 아케보노는 은퇴식에 1만명이 넘는 관중이 몰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그는 마게(상투)를 자르면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슬프다”며 “머리가 가벼워진 느낌이다. 머리카락의 무게가 아니라 책임의 무게가 가벼워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은퇴 후 입식격투기 K-1과 종합격투기, 프로레슬링 무대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나 2017년 프로레슬링 경기를 마치고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투병 생활을 해왔으며, 결국 심부전으로 세상을 떠났다.

아케보노가 앓았던 심부전은 심장에 기능·구조적 이상이 생겨 몸에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병이다. 협심증, 심근경색증과 같은 관상동맥질환이 주요 원인이다. 혈액이 심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저류돼 몸이 붓고, 장기에 혈액이 공급되지 않으면서 장기 손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초기에 발견하면 약물을 복용하며 경과를 지켜볼 수 있지만, 발견이 늦을 경우엔 심장이식이나 좌심실보조장치 등 기존 심장을 대체하는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중증 심부전으로 입원하는 환자의 경우 절반이 5년 안에 사망하며, 25%는 1년, 10%는 한 달 안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