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아침·저녁 몸무게 들쑥날쑥? 몸에 ‘이것’ 쌓였다는 신호

임민영 기자

이미지

손가락으로 몸의 부은 곳을 눌렀을 때 눌린 부위가 10초가 지나도 돌아오지 않는다면 ‘특발성 부종’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침보다 저녁에 몸무게가 2~5kg 정도 더 나가는 사람들이 있다. 특별히 많이 먹은 것도 아닌데 저녁만 되면 유독 체중이 늘어 있는 것이다. 이때 손가락으로 몸의 부은 곳을 눌렀을 때 눌린 부위가 10초가 지나도 돌아오지 않는다면 ‘특발성 부종’일 수 있다.

몸이 자꾸 붓고, 체중 변화가 심하면 혈액검사, 초음파검사, 소변검사, 흉부 X선 검사 등을 받아야 한다. 그런데, 검사 결과 아무런 문제가 없다면 특발성 부종을 의심해야 한다. 특발성 부종은 특별한 원인 없이 몸 일부에 수분이 축적돼 붓는 현상이다. 병이 생겨서 나타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특발성 부종은 우리 몸의 60~70%를 차지하는 체액량이 증가해서 생긴다. 다만 소화장애, 두통, 피로감 등을 동반할 수 있어 최대한 빨리 회복하는 게 좋다.

특발성 부종은 과도한 다이어트 때문에 생길 수 있다. 특히 채소·과일 위주로 먹는 원푸드 다이어트를 하면 단백질을 거의 섭취하지 않게 된다. 그러면 몸속에 단백질을 이용해 합성되는 알부민이라는 성분이 부족해진다. 알부민은 혈관 속 수분이 각 장기에 잘 전달되도록 돕는데, 이 성분이 부족하면 수분이 정체돼 부종으로 이어진다.


오래 서 있거나 앉아있는 사람도 특발성 부종이 생길 수 있다. 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면 혈액 순환이 잘 안돼 종아리 등 신체 특정 부위로 체액이 몰린다. 이때 체액이 과도하게 몰리면 혈관 안에 있어야 할 체액이 밖으로 빠져나와 세포 사이에 쌓인다. 또 혈관 안에서 체액이 빠져나가면 혈관은 체액이 부족하다고 느껴 체액을 늘리는 호르몬인 레닌, 노르에피네프린을 분비한다. 이 호르몬들은 수분 배출량을 줄여 부종을 유발한다.

특발성 부종은 생활 습관만 개선해도 70~80%는 좋아진다. 다이어트를 한다면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되 식사량을 조금 줄여 단백질 결핍을 막아야 한다. 식사 후에는 나트륨 대비 칼륨 함량이 높은 사과나 오렌지를 먹어 나트륨을 배출시킨다. 운동도 특발성 부종 완화에 효과적이다. 이때 혈액과 수분을 근육 사이에 쌓는 근력 운동보단 혈액순환을 돕는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