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다리 꼬기, 척추 망치는 지름길… 번갈아 꼬면 괜찮을까?

이슬비 기자 | 윤주현 인턴기자

이미지

다리를 꼬는 습관은 골반과 허리 건강에 치명적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의자에 앉기만 하면 다리를 꼬는 사람이 있다. 한쪽으로 다리를 계속 꼬면 골반이 틀어져 허리에 심각한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가끔 문제를 해결하고자 양쪽 다리를 번갈아 꼬는 사람도 있는데,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다리 꼬면 골반 뒤틀리기 십상… 번갈아 꼬면 증상 심해져
허벅지를 맞닿은 상태로 다리를 꼬면 한쪽 골반에만 체중과 압력이 쏠리고, 반대쪽 골반 근육은 심하게 당겨져 골반이 틀어진다. 이 때문에 골반 대칭이 안 맞으면 척추 각도가 변하고 양쪽 골반 크기와 높낮이가 달라진다. 좌골신경(허리와 다리를 지나는 신경다발)에 스트레스가 지속돼 통증으로 이어진다. 심하게 비틀린 척추가 중추신경을 압박해 근육, 관절, 장기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다리 꼬는 습관이 장기간 유지되면 ▲척추가 휘는 측만증이나 후만증 ▲허리디스크 ▲이상근 증후군 ▲발음성 고관절 등의 척추 질환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다리 꼬기 자세를 유지하면 정맥의 혈액순환을 방해해 다리 부종이나 정맥류 등이 생길 수 있다. 성장기 청소년은 성장판에 악영향을 미쳐 키가 더 이상 자리지 않는 부작용도 우려된다.

여기에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양쪽 다리를 번갈아 꼬는 행동은 오히려 문제를 악화시킨다. 골반이 틀어진 상태에서 다른 쪽 다리를 꼬면, 골반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게 아니라 다른 쪽 골반 역시 비틀린다. 이때 골반의 위아래 불균형이 더욱 심해져 척추의 올바른 곡선이 무너지고, 척추 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스스로 골반 뒤틀림 확인 가능… 올바른 자세 중요
다리를 자주 꼬는 사람이라면 골반이 이미 틀어졌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X-Ray 검사 등 전문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좋지만, 일상생활에서도 확인할 방법이 있다. 다리를 꼰 자세가 편하게 느껴진다면 이미 골반이 틀어졌다는 신호일 수 있다. 두 다리의 바지 밑단 길이가 다르거나 치마가 한쪽으로 계속 돌아가도 의심해 봐야 한다. 뒤통수와 발뒤꿈치를 벽에 붙이고 서서 허리와 벽 사이에 손을 넣는 것도 방법이다. 정상이라면 손이 한 개 정도 들어가지만, 손이 두 개 이상 들어가거나 아예 들어가지 않는다면 골반이 각각 앞·뒤로 틀어졌다고 의심할 수 있다.

의자에 앉을 때는 다리를 꼬지 말고 엉덩이를 등받이에 밀착시키는 것이 좋다. 무릎은 90도보다 약간 벌어지게 하고, 허리는 등받이에 기댄 어깨부터 골반이 일직선이 되게 한다. 발바닥 전체를 완전히 바닥에 닿게 해 체중을 분산시키는 것도 방법이다. 책상과 의자 사이를 가깝게 유지하고 팔걸이를 이용해 하중을 팔로 지탱하는 것도 습관 교정에 도움이 된다. 단번에 습관을 고치기 어렵다면, 의자 밑에 발판을 놓고 발을 올리는 등 대체할 수 있는 자세로 넘어갔다가 점차 자세를 교정하면 된다. 또 꾸준한 스트레칭과 운동으로 뒤틀린 몸의 균형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