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단백질 먹으면서 운동했더니… 발기부전?

신은진 기자

이미지

잘못된 단백질 파우더 섭취는 성기능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게티이미지뱅크
단순히 빨리 근육을 단련하기 위해 불법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면 심각한 문제가 생긴다는 건 이제 많은 사람에게 알려졌다. 덕분에 불법 스테로이드 사용은 점차 감소세지만 단백질 파우더(프로틴 파우더)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하지만 단백질 파우더를 복용한 후 근육은 커졌지만 발기부전, 성욕감퇴 등을 겪는 사례가 늘고 있다. 무엇이 잘못된 걸까?

◇불법 남성호르몬 혼입 단백질 존재… 성기능·성기 문제 생겼다면 전문가 찾아야
불법 스테로이드는 쳐다도 보지 않고, 단백질 보충제만 먹고 운동했을 뿐인데 성기능에 문제가 생겼다면, 범인은 단백질 보충제일 가능성이 크다. 종종 '효과가 매우 좋은' 혹은 '해외 인기 제품'으로 소개되는 단백질 파우더 중엔 남성호르몬이 혼입된 경우가 있다. 실제로 지난 2021년 이란에서 30개 단백질 파우더 제품 중 11개(36.7%) 제품에서 불법 남성호르몬(아나볼릭 스테로이드)이 검출됐다. 2004년 미국에선 240개 제품 중 45개(18.8%), 영국은 37개 제품 중 7개(18.9%), 네덜란드는 31개 중 8개(25.8%)에서 아나볼릭 스테로이드가 검출된 바 있다. 이들 제품의 성분표엔 아나볼릭 스테로이드가 표기되어 있지도 않았다.

부산백병원 비뇨의학과 민권식 교수는 "국내에서도 아나볼릭 스테로이드가 불법 혼입된 수입 단백질 제품이 유통되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누구든지 단백질 파우더를 먹으며 운동하는 시대라, 남성호르몬 주사는 맞지 않았으나 단백질 파우더를 먹고 나서 성기능 문제를 겪는 사례가 드물지 않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불법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를 넣었다고 대놓고 알리고 있는 제품은 없다. 복용하는 단백질 파우더가 의심스럽다면, 최근 자신의 상태를 먼저 살펴볼 필요가 있다. 불법 아나볼릭 스테로이드가 혼입된 제품을 먹었다면, 근육도, 체모도 정상이지만 고환의 크기가 작아져 있을 가능성이 크다. 성욕감퇴, 발기부전, 정액감소와 같은 성기능장애를 겪고 있을 수도 있다.


그 외에도 ▲간 기능 이상 ▲구역질, 구토, 변비, 설사 등 소화기계 이상 반응 ▲두통, 어지럼증, 불면 등 중추신경계 이상 반응 ▲여드름, 색소 침착, 발진 등 피부 이상 반응 ▲심장질환 등이 생길 수 있다. 오한, 부종, 안면홍조, 권태감, 근육통, 어깨 결림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만일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하루라도 빨리 전문가를 찾아가 진료를 받아야 한다. 그래야 암담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다.

◇치료 6~9개월은 걸려
불법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단백질 파우더를 복용해 각종 문제가 생겼더라도, 다행히 해결책이 있긴 하다. 물론 문제 해결이 쉽진 않다. 보통 6~9개월은 치료를 해야 증상이 개선된다. 불법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은 체내 테스토스테론 생성 능력 퇴화로 인한 것이라, 이를 정상화하려면 스토스테론 생성을 촉진하고 발생한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약제를 수개월 사용해야 한다. 그렇게 해도 완전히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민권식 교수는 "효율적인 운동 효과를 위해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일은 성기능장애와 불임을 전제로, 보이지 않는 쪽 몸을 떼어내어 보이는 쪽에 갖다 붙인 격이라는 것을 반드시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나볼릭 안드로제닉 스테로이드는 안드로겐(남성의 특징을 유지하고 발달시키도록 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포괄하는 용어) 성호르몬 유사체로, 대표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있다. 하버드 의대 해리슨 G. 포프 교수팀 연구에 따르면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면서 운동한 사람은 사용하지 않고 운동한 사람보다 근육 성장 효과가 3배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