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일반

턱 밑 계속 붓는다… 살 아닌 암일 수도

신소영 기자

이미지

턱 밑이 붓는다면 급성 타액선염, 악하선 타석증, 악하선 종양 등의 질환 때문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턱 밑이 부었다면 단순히 살이 붙은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단순히 살이 찌거나 얼굴이 부은 증상이 아니라 질환에 의한 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턱 밑이 부었을 때 의심할 수 있는 질환들을 알아본다.

◇급성 타액선염
턱 밑의 부종과 함께 ▲전신 발열 ▲오한 ▲전신쇠약감 ▲턱 부위를 눌렀을 때 통증이 있다면 급성 타액선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급성 타액선염은 말 그대로 타액선에 급성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구강으로부터 역행한 세균 감염이 원인이다. 황색포도상구균이 가장 흔한 원인균이다. 적절한 항생제를 복용하면 3일 내 증상이 완화되지만, 보통 10일까지 복용하는 게 좋다. 통증이 있다면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고 온열마사지를 하면 효과적이다. 다만, 항생제를 복용해도 일주일 이상 호전이 없거나 악화된다면 농양 형성을 확인해봐야 한다. 이때는 수술로 농양을 제거해야 한다.

◇악하선 타석증
통증은 없지만 밥을 먹을 때마다 턱 밑이 붓고, 시간이 지나면서 가라앉는 증상이 반복되면 악하선(턱밑샘) 타석증일 가능성이 높다. 타석은 입속 침샘이나 침샘관에 생기는 딱딱한 돌을 말한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타액이 오랜 시간 정체하면서 타액관에 염증이 생기거나 칼슘염 침착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타석의 80%는 악하선에 생긴다. 악하선의 타액이 더 염기성을 띄고 점도가 높으며 칼슘염, 인산염의 농도가 높기 때문이다. 또한 입으로 침을 전달하는 악하선관이 다른 침샘에 비해 길다는 점도 원인 중 하나다. 밥을 먹을 땐 타액이 분비되는데 이때 타액이 타석으로 인해 입안으로 배출되지 못하기 때문에 식사 때마다 약간의 불편감과 함께 반복적으로 붓게 되는 것이다.


치료 방법은 타석의 위치에 따라 다르다. 혀 밑으로 침이 나오는 부분인 악하선관 원위부 주변의 타석은 구강을 통해 만져지는 타석을 수술로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타석 제거 이후에도 반복적으로 타석이 생기거나 악하선 내 깊숙이 타석이 형성된 경우에는 경부 절개를 통해 악하선 절제술을 시행해야 한다.

◇악하선 종양
턱 밑의 부종이 가라앉지 않고 지속적으로 커지거나 단단하게 만져진다면 악하선 종양을 의심해야 한다. 악하선 종양은 머리와 목에 생기는 종양의 약 3%를 차지하며, 이중 절반은 악성종양이다. 악하선 종양이 양성종양인지 악성종양인지, 정확한 조직학적 진단은 악하선 조직의 특성상 종양을 전부 절제한 후에야 가능하다. 따라서 악하선 종양이 의심된다면 반드시 수술로 종양을 전부 절제해야 한다. 같은 조직학적 분류를 가진 악성종양이더라도 저악성도인 경우에는 수술만으로 완치되지만, 고악성도인 경우에는 수술 이후 추가로 방사선치료를 시행해도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악하선 주변 부위가 커진다면 암 전이 가능성도
만져지는 덩어리가 악하선이 아닌 비대해진 악하선 주변의 경부 림프절인 경우도 있다. 이때는 2cm 이상의 덩어리가 단단하고 주변 조직에 고정돼 잘 움직이지 않는 양상을 띤다. 편도를 비롯한 구강, 인후두에서 원발한 암이 전이된 림프절 비대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악하선 및 악하선 종양의 절제가 필요한 경우 전통적인 경부접근법은 경우에 따라 눈에 보이는 부분에 흉터를 남길 수 있다. 최근 기술의 발달로 로봇 혹은 내시경을 이용해 귓바퀴로 가려지는 귀 뒷부분의 절개선을 이용해 정상조직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안전하게 악하선을 절제하는 방법도 있다. 최신형 로봇수술기인 다빈치 SP(Single Port)를 도입해 최소 절개로 악하선 종양을 치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