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58세 맞아? ‘플랭크 4시간 30분’ 캐나다 여성, 기네스북 올라

전종보 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도나장 와일드(58) / 사진= 기네스 세계기록
캐나다의 50대 여성이 ‘플랭크’ 최장 시간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기네스 세계기록에 따르면, 캐나다 여성 도나장 와일드(58)는 4시간 30분 11초로 여성 플랭크 최장 기록을 세웠다. 이는 종전 기네스 기록보다 10분 이상 늘어난 기록이다.

플랭크는 팔꿈치를 바닥에 대고 엎드린 상태에서 몸을 들어 올려 어깨부터 발목까지 일직선을 만든 후 버티는 운동이다. 기네스 기록을 세우기 위해서는 팔뚝, 발가락을 제외한 모든 신체 부위를 지면에서 떨어뜨린 채 몸을 일직선으로 유지해야 한다. 기록 측정은 기네스 세계 기록 측 공식 감독관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된다.

도나장은 도전을 마친 후 “팔꿈치가 꽤 아프다”며 “자세가 무너질까봐 걱정했다. 너무 긴장해서 대퇴사두근(허벅지 앞쪽 근육)도 아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2시간이 빨리 지나갔다고 느꼈지만, 이후 두 시간은 훨씬 더 힘들었다”며 “마지막 한 시간 동안 집중하고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했다.


12년 전 손목 골절상을 입은 그는 기구를 이용한 근력 운동이나 달리기 대신 매일 최대 3시간씩 플랭크를 해왔다. 플랭크 자세에서 영화를 보는가 하면, 책을 읽고 대학원 공부를 하기도 했다. 도전을 앞두고는 훈련 시간을 3시간씩 2회, 총 6시간까지 늘렸다. 도나장은 “플랭크를 하면서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후 늘 그렇게 해왔다”고 말했다.

도나장은 자신이 기네스 기록을 세운 것에 대해 “사실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꿈만 같다”고 말했다. 앞으로 기록에 도전하게 될 사람들에게는 “계속 노력하고 연습하라”며 “독서나 컴퓨터 작업도 바닥에 엎드려서 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현재 남성 플랭크 기네스 기록은 지난해 체코 남성 요세프 샤렉이 세운 9시간 38분 47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