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일반

입속 '색깔'로 알아보는 구강 질환… 하얀색은?

신소영 기자

이미지

구강건조증이 있거나, 건조한 환절기에는 구강 내 세균 번식이 활발해지면서 혀에 백태가 끼기 쉽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구강질환은 초기에 통증 없이 나타나는 경우가 흔해 치료 시기를 놓칠 때가 많다. 이때 구강에 나타나는 색깔 변화를 살펴보는 것만으로도 구강 건강 상태를 짐작해 볼 수 있다. 색깔로 알 수 있는 구강 건강 신호에 대해 알아본다.

◇혀에 나타난 '하얀색' 백태
혀 표면에 음식물, 박테리아 등이 달라붙으면 하얗게 백태가 생긴다. 백태는 미관상 신경 쓰이는 것은 물론, 입 냄새도 유발한다. 특히 구강건조증이 있거나, 건조한 환절기에는 구강 내 세균 번식이 활발해지면서 혀에 백태가 끼기 쉽다. 평소 입 냄새로 불편함을 느낀다면 혓바닥의 색깔을 확인해보고, 양치할 때 혀 안쪽까지 꼼꼼히 닦아 백태를 제거하는 게 좋다.

백태가 계속 확대된다면 구강칸디다증을 의심할 수 있다. 이는 곰팡이균의 일종인 칸디다가 구강 점막에서 증식하는 질환이다. 면역력이 약한 노년층이나 유아, 만성질환자에게 발생하기 쉽다. 평소 양치질로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물을 자주 섭취해 입속 점막을 촉촉하게 하면 도움이 된다. 증상이 일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전문가의 진단에 따라 약물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치아 사이 '검은색' 블랙트라이앵글
치아 사이 공간이 생기는 '블랙트라이앵글'이 나타나면 치주질환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치주질환은 치아와 잇몸 사이에 음식물 찌꺼기가 쌓여 생긴 치태, 치석에 의해 잇몸 염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염증이 깊어지면 잇몸이 줄어들면서 치아 뿌리가 드러나 블랙트라이앵글이 생길 수 있다. 문제는 이를 방치하면 틈이 점점 커지면서 치아마저 흔들려 빠질 수 있다. 잇몸 염증 치료로 자연치아를 보존한 후 심미적으로 문제가 된다면 라미네이트, 크라운 등 보철 치료로 틈을 메울 수 있다. 또한 충치가 생기거나, 충치 치료를 위해 사용된 아말감이 변색돼 치아가 검게 보이는 경우도 있다. 검게 변색된 아말감은 접착력이 낮아져 떨어지기 쉽고, 2차 충치의 우려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치과를 방문해 수복 재료 교체나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빨갛게' 변하고 부은 잇몸
건강한 잇몸은 연한 분홍색을 띠고 단단하게 치아 주변을 감싸고 있다. 그런데 잇몸이 검붉은 색으로 변하고, 부어오른 것처럼 느껴지면 잇몸질환이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 양치질하거나 침을 뱉을 때 피가 비칠 때도 잇몸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잇몸이 주기적으로 들뜨고 근질거리거나 ▲이와 이 사이가 벌어지고 음식물이 많이 끼거나 ▲잇몸이 내려가 점점 치아가 길어 보이거나 ▲나쁜 입 냄새가 나거나 ▲치아가 흔들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잇몸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이때는 원인이 되는 세균성 치태, 염증 원인 물질을 물리적으로 제거해야 한다. 건강한 잇몸을 위해서는 양치할 때마다 치간칫솔이나 치실을 활용해 닦고, 정기적인 구강검진과 스케일링을 하는 게 좋다.

◇'누렇게' 변색된 치아
누렇게 변색된 치아가 고민이라면 평소 식습관, 양치 습관을 확인해보자. 색소가 강한 음식 섭취가 치아 변색을 유발할 수 있다. ▲커피 ▲홍차 ▲와인 ▲초콜릿 등이 대표적이다. 음식을 섭취할 때 색소가 치아 겉면(법랑질)의 미세한 구멍을 통해 침투해 쌓이면서 치아가 누렇게 보일 수 있다. 또한, 치아에 달라붙은 치석이 착색돼 치아가 누렇게 보이기도 한다. 치아 변색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 섭취 후 꼼꼼한 양치질로 색소와 치태를 제거하는 게 좋다. 하지만 너무 강한 힘으로 양치하면 법랑질 손상을 유발해 치아가 더 노랗게 보일 수 있어 부드럽게 칫솔질하는 게 좋다. 치석이 쌓여 치아가 누렇게 보이는 경우는 6개월~1년 주기로 스케일링을 받으면 치아 색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