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면도만 했다하면 울긋불긋, 따가워… ‘이것’ 점검하세요

이채리 기자

이미지

면도 독을 예방하려면, 면도 전 피부를 깨끗이 씻어 피부에 붙어있던 균들을 제거하는 게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면도를 한 후 수염 주변이 울긋불긋 해지고 따갑다는 사람이 많다. 이때는 면도 습관이나 면도기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면도 이후 수염 주변이 붉게 변하고 트러블이 생기는 건, 일명 '면도 독(毒)'이라고 부른다. 면도 중 모공을 통해 세균이 피부 속으로 들어가 털을 싸고 있는 주머니(모낭) 속에서 염증이 생기는 상태다. 의학 용어로는 '모낭염'이라고 한다.

◇세균이 모낭 속으로 유입된 게 원인
면도 독이 생기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청결하지 못한 면도기에 있던 세균이 모낭 속으로 들어가거나, 포도상구균처럼 피부의 정상 상주균(常住菌)이 모낭 속으로 들어가는 경우다. 면도 독으로 피부가 붉게 부풀어 올랐을 때는 피부를 진정시키고 모낭 크기를 줄여주는 냉찜질이 도움이 된다. 증상이 아주 심할 때에는 병원에서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우선 바르는 약을 쓰고 그래도 낫지 않으면 먹는 약을 쓴다. 면도 독이 주기적으로 발생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라면 아예 털이 나지 않도록 레이저 제모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면도 전 세안 필수, 1회용 면도기는 재사용 금물
면도 독을 예방하려면, 면도 전 피부를 깨끗이 씻어 피부에 붙어있던 균들을 제거하는 게 좋다. 면도기도 피부에 자극을 크게 주는 수동 면도기보다 전기 면도기를 쓰는 것이 좋다. 면도 후에는 자극을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냉 타올로 찜질을 하거나 애프터 쉐이빙 스킨이나 에센스를 사용해 피부를 보호해 줘야 한다. 또 욕실에는 습기가 많아 면도기에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한번 쓴 수동 면도기는 물기를 잘 제거해 보관하도록 한다. 1회용 면도기는 재사용하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