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

엄마 속옷, 가슴까지 만지며 자는 ‘마마보이’ 남편… 왜 그러는 걸까? [별별심리]

이아라 기자

이미지

최근 마마보이 남편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사진=MBC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 캡처
최근 마마보이 남편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에는 마마보이 남편과 이혼을 고민 중이라는 사연이 공개됐다. 시어머니의 속옷을 남편의 방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연자가 “이게 왜 여기 있냐”고 남편에게 묻자 “엄마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연자 남편은 평소에도 속옷 사이즈를 몰라 엄마에게 물어보는 것은 기본이었다. 사연을 들은 양나래 변호사는 “실제 사례 중에서 더 심한 게 있었다. 남편이 부부싸움하고 답답해서 자기 얼굴 보기 싫고 집에 가서 엄마하고 자고 온다는 경우가 있었다”며 “이상해서 따라갔더니 시어머니랑 같이 자고 있는데 엄마 가슴을 만지며 자고 있었다고 한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사연자 남편에게 심리적인 문제가 있는 걸까?

부부싸움을 하거나 힘든 일이 있을 때 본가에 가는 행동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 서울대 심리학과 곽금주 교수는 “친구에게 하소연을 하는 것처럼 엄마에게 하소연을 하는 것으로, 잘못된 것은 아니다”며 “엄마에게서 안정감을 찾는 것은 오히려 건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연 역시 오히려 남편의 엄마가 중재자 역할을 해주면서 잘잘못을 따져 현명한 선택을 내려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속옷을 가지고 있다거나 엄마의 가슴을 만지는 행위는 잘못 형성된 비정상적인 애착 관계로 볼 수 있다. 곽금주 교수는 “건강한 애착 관계는 어릴 때 부모와 애착 관계를 가진 후 친구나 연인 배우자한테 그 관계가 옮겨지는데, 이 사연자의 남편은 그렇지 못한 경우”라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애착 관계뿐 아니라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속옷 사이즈까지 부모에게 물어보는 ‘마마보이’ 특성은 본인을 위해서라도 고치는 게 좋다. 곽금주 교수는 “과거와 달리 한 명 혹은 두 명 자녀를 가지면서 엄마와의 애착 관계가 더 깊어져 자식의 모든 일에 간섭하려 드는 이른바 헬리콥터 부모가 늘었다”고 말했다. 즉, 남성과 여성을 불문하고 엄마가 뭐든지 결정해주고, 옷도 입혀주는 등 엄마의 영향력이 커지는 게 원인일 수 있다는 것이다. 곽금주 교수는 “하지만 일반적으로 부모가 먼저 돌아가시기 때문에 비정상적으로 의존하면 추후에 본인이 심리적으로 힘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지나치게 엄마에게 의존하는 성향을 바꿔보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곽금주 교수는 “엄마가 문제를 해결해주고 중재자가 될 경우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도록 대체제를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즉, 스트레스를 해소하거나 안정망을 찾기 위한 방법으로 음악을 듣거나 따듯한 물로 샤워를 해보는 등 새로운 방법을 시도해보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