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질환

소변 급해 화장실 갔는데 ‘졸졸졸’… 이 증상 놔두면 방광 손상 위험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들어 소변이 잘 나오지 않고 복통, 복부팽만감과 같은 증상이 생겼다면 ‘급성 요정체’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주로 남성에게 발생하는 문제로, 방치하면 통증이 계속 심해지는 것은 물론, 방광 또한 손상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급성 요정체는 요도가 막혀 소변이 나오지 않는 상태를 뜻한다. ‘급성요폐’라고도 불린다. 남성은 여성보다 요도가 길어 발병 위험이 높고, 나이가 들어 비대해진 전립선이 요도를 막으면서 요정체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밖에 외상으로 인한 요도 손상이나 요로결석도 원인이 된다.

오랫동안 배출되지 못한 소변이 방광에 꽉 차면 방광이 늘어나고 하복부 통증, 치골상부 팽만감이 발생한다. 증상을 방치해 방광이 늘어난 시간이 길어질 경우 방광이 손상될 수도 있다.


급성 요정체가 생겼을 때 환자 스스로 시도해볼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증상을 참거나 물을 마시며 버티다가 치료가 늦으면 회복만 오래 걸릴 뿐이다. 병원에서는 정체된 소변을 배출하기 위해 ‘폴리 카테터’라고 불리는 소변줄을 삽입한다. 심한 전립선비대증이나 요도 손상·협착으로 인해 소변줄 삽입이 어려울 경우엔 환자 치골상부에 구멍을 뚫어 바로 방광으로 소변줄을 넣기도 한다.

급성 요정체를 조기에 발견하려면 평소 배뇨 증상을 잘 살펴야 한다. 소변 줄기가 약해졌거나 소변을 봐도 잔뇨감이 든다면 전립선이 비대해진 상태일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급성 요정체의 원인이 되므로, 병원을 찾아 검사·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