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질환

실내 들어가기만 하면 온몸 따갑다… '이것' 의심해 봐야

이슬비 기자 | 윤주현 인턴기자

이미지

갑자기 온 몸이 미칠 듯이 가렵다면 콜린성 두드러기일 가능성이 높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추운 곳에 있다가 따뜻한 실내에만 들어오면 이유 모를 따가움과 가려움이 느껴지고, 온몸에 울긋불긋한 두드러기가 올라올 때가 있다. 이런 현상이 반복된다면 높은 확률로 ‘콜린성 두드러기’를 의심해 봐야 한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정상 체온보다 체온이 1도 이상 높아졌을 때 몸에 두드러기와 감각 이상이 생기는 질환이다. 두드러기가 생기는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땀을 내 체온을 조절하는 신체 반응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온이 상승하면 몸의 부교감신경은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한다. 아세틸콜린은 땀샘의 수용체를 자극해 체온을 낮춘다. 이때 아세틸콜린이 원래의 목적과는 다르게 혈관 주위에 있는 비만세포와 만나면 히스타민을 분비하는데, 히스타민은 우리 몸이 외부 자극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세포 안에서 밖으로 분비되는 물질로 과도하게 분비되면 가려움, 두드러기 등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주로 실내·외 기온 차가 큰 겨울철에 자주 나타난다. 날씨도 건조해질뿐더러, 두꺼운 옷을 입고 히터가 작동되는 실내로 들어오면 체온이 급격하게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화가 났거나 당황했을 때 ▲뜨거운 물로 샤워했을 때 등 신체에 갑자기 열이 오르는 상황이면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


보통 콜린성 두드러기가 나타나면 몸통 부위의 피부에 1~2mm 정도 크기로 부풀어 오르는 발진이 다수 나타나고, 그 주위에 1~2cm의 홍반성 발진이 생긴다. 발진은 얼굴, 손, 발보다는 주로 몸통에 많이 나타나고, 대부분 30~60분 정도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주로 피부를 바늘로 찌르는 듯한 따가움이 동반되고, 증상이 심해지면 복통이나 현기증이 생기기도 한다.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 중 일부는 눈에 보이는 피부 증상 없이 몸이 따끔거리는 감각 이상만 있거나 피부의 일부분이 조금 붉어지는 정도로 나타나기도 해 발병 자체를 모를 때도 많다.

두드러기와 따가움으로 인한 고통이 참을 수 없는 수준이라면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화장실로 가서 차가운 물을 온몸에 묻히면 체온이 떨어져 고통이 어느 정도 줄어든다. 차가운 생수나 미지근한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두드러기를 빠르게 진정시키는 방법이다. 콜린성 두드러기를 앓고 있다면 평소 생수 한 병 정도는 비상용으로 들고 다니는 게 좋다. 증상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체온 관리를 위해 뜨거운 물로 목욕하지 않고, 사우나·찜질도 피한다. 체온을 갑자기 올릴 수 있는 과격한 운동도 삼간다.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두드러기의 원인이 될 수 있어 평소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도 중요하다. 증상이 지속되거나 더욱 악화한다면 병원을 찾아 항히스타민제와 같은 약물 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