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드뉴스] “툭하면 어지러운데...” 뇌가 보내는 위험 신호! ‘중추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뇌질환 3가지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이미지

사진=헬스조선DB​
“툭하면 어지러운데...” 뇌가 보내는 위험 신호!
‘중추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뇌질환 3가지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사람 중 약 25%는
‘중추성 어지럼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뇌의 구조적∙기능적 이상으로 발생하는
중추성 어지럼증은 뇌질환의 전조증상일 수 있으므로
어지럼증이 자주,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중추성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뇌질환 3가지에 대해 알아봅니다.

중추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뇌질환 1
뇌졸중
실제 뇌졸중 환자의 약 10%는 갑자기 어지럽거나
비틀거리는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
뇌졸중 고위험군에 해당되므로
어지럼증과 함께 복시, 편마비, 구음장애 등이 나타난다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중추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뇌질환 2
뇌종양
종양이 뇌 일부를 압박하거나
뇌 안에서 자리를 차지하면 압력이 상승하면서
어지럼증과 함께 심한 두통이 발생합니다.
구토를 겪기도 하며 새벽에 증상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종양의 위치에 따라 신경마비, 언어장애, 시각장애, 경련 등도
나타나므로 어지럼증과 함께 이러한 증상을 겪는다면
뇌종양의 신호일 수 있습니다.

중추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뇌질환 3
파킨슨병
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에서도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소뇌 위축과 운동실조증 등이 나타나는 초기 단계에서
어지럼증만 단독으로 발생하기도 합니다.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거나 팔과 다리를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증상과 함께 어지럼증이 계속된다면
파킨슨병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기획 ㅣ 헬스조선 카드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