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 의외로 ‘이 병’ 위험 줄인다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을 복용한 결과, 천식 악화 위험이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스타틴은 고지혈증 치료 및 예방을 위해 사용하는 약물이다. 간에서 콜레스테롤 생성 억제, 혈액 속 콜레르테롤 농도 낮추기, 염증 감소 등의 효과가 있다. 천식 기도에 항염증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있지만, 장기적으로 천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지 않았다.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장재혁 교수와 의료정보학교실 박래웅 교수 연구팀은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과 천식 악화 간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스타틴을 지속적으로 복용한 천식 환자 545명과 복용하지 않은 천식 환자 545명의 임상 데이터를 10년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것이다.

연구팀은 천식 악화를 천식 증상으로 예정되지 않은 병원 방문을 한 경우로, 중증 천식 악화는 전신 스테로이드 투여가 필요한 경우로 정의했다. 그런 다음 두 환자군을 대상으로 ▲천식 악화 ▲천식 관련 입원 ▲2형 당뇨병·고혈압 발병 위험도 ▲염증 지표의 변화 등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고지혈증으로 스타틴을 지속 복용한 천식 환자군은 복용하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천식 악화의 위험은 29%, 중증 천식 악화의 위험은 43% 낮은 것을 확인했다. 또 두 환자군에서 천식의 주요한 원인인 호산구의 변화는 뚜렷하지 않은 반면, 대표적인 염증 지표인 ‘C 반응 단백질’과 ‘면역글로블린 E’ 및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수치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스타틴이 호산구에 영향을 주진 않지만, 이외에 다른 염증 조절 기전을 통해 천식 악화에 영향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두 환자군 간 당뇨병 발생에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저자 장재혁 교수는 “별개의 질환으로 여겨졌던 고지혈증과 천식 간의 연결고리를 입증했으며, 더 나아가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이 성인 천식 환자의 악화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는 치료법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연구 지원으로 수행됐다. 또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저널(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In Practice)’에 최근 게재됐다.


이미지

(왼쪽부터)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장재혁 교수와 의료정보학교실 박래웅 교수·박철형 연구원./사진=아주대병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