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혈압 잴 때, 가장 올바른 자세는?

최지우 기자

이미지

혈압 측정 시, 바른 자세를 유지하지 않으면 혈압 오차 값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혈압 측정값이 부정확하면 적절한 진단을 놓치거나 오진을 받을 수 있다. 정상인에게 고혈압 약물을 투여하면 저혈압이 될 위험이 크고, 저혈압은 현기증, 실신 등을 유발한다. 고혈압은 신장질환, 말초동맥질환 등 각종 합병증 위험을 낮추고 예후를 개선하기 위해 적절한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 정확한 혈압 측정값에 따라 적절하게 대처해야 하는 이유다. 최근, 병원에서 혈압을 잴 때 바른 자세를 유지하지 않으면 혈압 오차 값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웩스 메디컬 센터 연구팀이 성인 150명을 분석했다. 참여자들은 무작위로 ▲A그룹(높이가 고정된 책상에서 혈압을 측정한 뒤, 자세가 조정되는 검사 의자에서 바른 자세로 혈압 측정) ▲B그룹(A그룹과 역순으로 혈압 측정) ▲C그룹(자세가 조정되는 검사 의자에서 바른 자세로 혈압 두 번 측정)으로 분류됐다.

분석 결과, 높이가 고정된 책상에서 측정한 혈압은 바른 자세로 측정한 혈압보다 수축기 혈압 평균 7mmHg, 이완기 혈압 평균 4.5mmHg 더 높았다. 연구를 주도한 랜디 웩슬러 박사는 “측정 자세에 따른 혈압 차이가 생각보다 커 놀랐다”며 “잘못된 측정값으로 환자의 혈압 상태를 잘못 분류하면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심장협회와 미국심장학회가 권고하는 올바른 혈압 측정 자세는 다음과 같다. 발을 바닥에 평평하게 놓고 등을 기댄 다음. 팔을 심장 높이로 지지한 뒤 혈압을 측정해야 한다. 혈압을 측정하기 30분 전에는 흡연, 카페인 섭취, 운동은 자제해야 하며 측정 5분 전에는 가만히 앉아서 대기하는 게 좋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eClinicalMedicine’에 게재됐으며 미국심장협회의 과학 세션 컨퍼런스에서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