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하루 세 잔 ‘이것’ 마신 여성, 담석 72개 발견

김서희 기자

이미지

10년 동안 버블티를 매일 2~3잔씩 마셔온 태국 여성이 복통으로 응급실에 실려 간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사진=틱톡 ‘ink.pimbongkoch’ 캡처
10년 동안 버블티를 매일 2~3잔씩 마셔온 태국 여성이 복통으로 응급실에 실려 간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27일(현지시간) 틱톡에서 활동 중인 여성 A씨가 복통으로 병원에 갔다가, 담석 72개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10년 넘게 매일 2~3잔의 버블티를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던 중, 여성은 원인을 알 수 없는 복통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잦은 복통과 허리 통증을 느낀 여성은 병원을 찾았다.

병원 진찰 결과 72개의 담석이 들어 있었고, 여성을 진찰한 의사는 “복통의 원인은 담석이다”며 “그간 먹어온 버블티 영향으로 담석이 몸에 많이 쌓여 허리 통증까지 일으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버블티의 높은 열량, 콜레스테롤, 지방 등이 담석 위험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버블티의 높은 열량, 콜레스테롤, 지방 등이 담석 위험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버블티 열량은 평균 270kcal에서 많게는 450kcal에 달한다. 쌀밥 한 공기의 열량인 310kcal와 맞먹거나 그 이상이다. 가천대길병원 소화기내과 김경오 교수는 “담석은 콜레스테롤 덩어리가 장기간 쌓여 생긴다”며 “버블티와 같은 고콜레스테롤, 고칼로리,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은 음식을 장기간 먹으면 담석이 생길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여성은 수술비로 20만 바트(한화 약 752만원)를 내고 몸에서 72개의 돌들을 무사히 제거했다. 여성은 자신의 몸에서 빼낸 돌을 촬영한 인증 영상을 공개하며 다른 이들에게 경각심을 부여했다. 인증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뭐든 과한 게 문제다” “자제해서 먹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