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수면무호흡증으로 아침 두통 심한 사람, '이 치료' 받아야

이슬비 기자

이미지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가 겪는 아침 두통을 양압기 치료가 호전한다는 국내 의료진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가 겪는 아침 두통을 양압기 치료가 호전한다는 국내 의료진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기도가 막히면서 10초 이상 호흡이 중단되는 현상이 반복되는 질환으로, 심한 코골이, 주간 졸림, 아침 두통 등을 유발한다.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심혈관계 질환 발병 위험을 높여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이 질환을 치료하는 대표적인 치료 방법으로 양압기 치료가 있다. 양압기는 수면 중에 코나 입을 통해 대기 중보다 높은 압력의 공기를 기도에 주입하는 장치로, 2018년 보험급여로 인정되면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 치료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그동안 일부 소규모 연구에서 폐쇄성수면무호흡증과 만성 두통의 연관성은 보고됐지만, 100명 이상 대규모 표본으로 양압기 치료가 아침 두통을 개선할 수 있을지 비교한 연구는 없었다.

고려대 안산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이승훈, 서민영 교수 연구팀은 양압기 치료가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의 아침 두통을 얼마나 개선할 수 있을지 확인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 있는 116명을 대상으로 3개월 이상 양압기 치료를 진행하고, 치료 전후 아침 두통 발생 정도와 심각도 변화를 비교했다.

그 결과, 아침 두통을 호소하는 환자는 양압기 치료 전 53.4%에서 치료 후 16.4%로 크게 감소했다. 연구팀이 아침 두통 심각도를 '전혀 없다(0점)'에서 '항상 있다(6점)'까지 척도로 조사했을 때도, 심각도가 유의미하게 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민영 교수는 "다른 원인을 찾을 수 없는 아침 두통이 있는 환자에서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 진단된다면 두통에 대한 장기간 약물 치료에 앞서 적극적인 양압기 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승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에게 양압기 치료가 아침 두통 개선에 효과적인 것을 확인했다"며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이 심한 환자에서 아침 두통이 있다면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 수면다원검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네이처(Nature)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