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질환

귓불에 만져지는 딱딱한 ‘알갱이’의 정체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귓불에 작은 알갱이 같은 ‘표피낭종’이 잡힐 때가 있다. 신경 쓰지 않고 지내다보면 사라지는 경우가 많지만, 크기가 점점 커지거나 빨갛게 부어오르기도 한다. 신경이 쓰인다는 이유로 계속 만지다보면 알갱이가 피부 안에서 터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여드름, 아토피, 피부 손상 등으로 인해 표피 아래 진피에 표피 세포가 자라면 주머니가 만들어진다. 표피낭종은 이처럼 피부 진피에 생긴 표피 세포 주머니에 피지와 각질이 차면서 발생한다. 모낭이 막히고 터진 경우에도 표피 세포가 진피 세포로 옮겨가면 표피낭종이 생길 수 있다.

표피낭종은 귀를 포함한 얼굴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등, 목, 팔에서도 확인된다. 처음엔 통증 없이 작은 멍울만 잡히지만, 세균에 감염되면 통증과 함께 빨갛게 부어오를 수 있다. 표피낭종이 터져 이물질이 나오면 악취를 풍기기도 한다.

표피낭종은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염증이 완화되고 크기도 줄어든다. 신경이 쓰인다는 이유로 손이나 오염된 기구로 제거하면 피부 안에서 주머니가 터져 피부 내부가 손상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 경우 치료·회복에도 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잘못 제거하면 손상 부위 주변 조직이 유착돼 흉터가 남거나, 재발·완화를 반복하면서 크기가 커질 위험도 있다.

심한 통증이 있거나 표피낭종이 자주 재발한다면 병원을 방문하도록 한다. 병원에서는 항생제 등을 사용해 치료하고, 심하면 국소마취 후 피부를 작게 절개해 케라틴 덩어리를 빼내기도 한다.

귀에 표피낭종이 생기지 않으려면 귀 위생을 잘 관리해야 한다. 습관적으로 귀를 만지지 않는 게 좋고, 세수할 때는 귀까지 깨끗이 씻도록 한다. 면역력을 기르는 것도 중요하다. 피로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되면 표피낭종이 쉽게 재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