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눈에 무언가 들어갔다… ‘후~’ 불면 안 되는 이유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야외 활동을 하다보면 눈에 흙먼지나 꽃가루, 날파리 등이 들어갈 때가 있다. 이물질이 들어가면 가렵다는 이유로 눈을 비비거나 입으로 바람을 불어넣곤 하는데, 이 같은 행동은 눈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눈을 강하게 비비거나 누르는 행위는 오히려 이물질이 눈꺼풀 안쪽으로 더 깊게 박히도록 만든다. 이물질 종류에 따라서는 눈꺼풀 안쪽과 눈동자를 덮고 있는 각막에 상처를 남기기도 한다. 입 바람을 불어넣을 경우 입 속 침이나 이물질이 눈에 튈 수 있고, 입 속 세균 또한 전달될 위험이 있다.

그렇다면 눈에 들어온 이물질은 어떻게 제거해야 할까? 눈 속 이물질은 대부분 눈물과 함께 자연적으로 빠져 나온다. 눈이 가렵거나 불편해 이물질을 빼내고 싶다면 눈꺼풀을 살짝 뒤집어 들어 올리거나 눈을 깜빡이면서 눈물이 나오게 유도하도록 한다. 작은 이물질이 눈가에 걸쳐있는 경우엔 깨끗한 면봉으로 살짝 닦아낸다.


평소 인공눈물을 갖고 다닌다면 눈에 인공눈물을 넣는 것도 좋다. 인공눈물은 실제 눈물의 산도와 농도 등을 고려해 만들어져 눈물의 수성층을 보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간혹 인공눈물 대신 식염수를 넣는 사람도 있는데, 염화나트륨과 수분이 주요 성분인 식염수는 눈물과 구성 성분, 농도가 달라 주의해야 한다.

눈물을 흘리거나 인공눈물을 넣은 후에도 이물감, 가려움, 통증 등이 지속·악화되면 안과에서 검사·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성분을 알 수 없는 액체, 독성 성분 이물질 등이 눈에 들어간 경우엔 응급처치 후 최대한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응급처치할 때는 최소 15분 이상 깨끗한 물로 눈을 씻는다. 단, 나무 조각이나 돌가루처럼 날카롭고 단단한 이물질이 들어갔을 땐 각막이나 결막에 이물질이 박혔을 수 있으므로 함부로 헹구거나 만지지 말고 곧바로 안과나 응급실을 방문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