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션, MZ세대에게 '마라토너'로 불려… 마라톤 건강 효과, 어느 정도?

이해나 기자 | 이아라 인턴기자

이미지

지난 5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션이 자신이 마라토너로 불린다고 밝혔다./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마라톤 기부활동으로 화제를 모은 가수 션(50)이 MZ세대들이 자신을 마라토너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션은 “MZ세대 덕분에 새로운 직업이 생겼다”며 “MZ세대 중에 나를 마라토너로 아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얼마 전 백상예술대상 MC를 맡은 박보검도 그날 아침 저와 같이 10km를 뛰었다"고 했다.

마라톤은 어떤 건강 효과가 있으며,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일까?

◇노화 일시적으로 차단하고, 정신 건강 향상시켜
마라톤은 노화를 일시적으로 중단시킨다. 특히 마라톤을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할 경우, 세포 예정사 중단이 일어나면서 골격과 심장근육 조직이 더 건강해진다. 세포 예정사는 세포가 내부나 외부의 신호에 반응해 세포의 성장과 분열 활동을 중단하고 스스로 사멸하는 과정을 말한다. 또, 실제 한국체육측정평가학회에 따르면 마라톤 100회 이상 완주자들에서 40대 이후 노화 속도가 감소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마라톤은 정신 건강에도 좋다. 마라톤을 했을 때 엔도르핀(고통을 조절하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되면서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또한 장거리 운동이기 때문에 완주 후 정신적 성취도가 높다.

◇통증 느끼면 달리기 곧바로 멈추는 게 안전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달리기 전후에 충분한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고제익 비뇨의학과 전문의는 그의 저서 《남자는 어떻게 일어서는가》에서 "운동량이 많을 때는 운동을 지속하는 근육과 인대에 반복적인 부담이 가해지기 때문에 달리기 전후 충분한 스트레칭이 필요하다"며 "우리가 모두 알고 있으면서도 가장 효과적인 국민체조를 추천하다"고 말했다. 특히, 관절이 약하다면 보호대를 착용하거나 테이핑하고 달리는 게 좋다.

마라톤을 할 때는 반월상 연골판 손상과 족저근막염을 주의해야 한다. 반월상 연골판은 무릎뼈 사이에 위치한 연골로 쿠션 역할을 한다. 그러나 과도하게 운동할 경우, 연골이 손상되면서 무릎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족저근막은 발바닥을 보호하는 섬유띠다. 마라톤처럼 평소보다 많은 양의 운동을 하면, 족저근막에 가해지는 스트레스가 증가해 염증이 생길 수 있다. 고제익 전문의는 "통증을 느낀다면 달리는 것을 곧바로 멈추고, 통증이 한 주 이상 지속된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