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3주 내내 기침하던 7세 여아, 기도에 ‘이 물건’ 끼어있었다

전종보 기자

이미지

7세 파라과이 여아 기도에서 발견된 치약 뚜껑 /사진= 파라과이 엥카르나시온 지역병원 SNS
만성 기침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7살 파라과이 여아의 기도에서 치약 뚜껑이 발견됐다. 3주 가까이 기침을 해온 아이는 병원 검사에서 뒤늦게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파라과이 엥카르나시온 지역병원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최근 만성 기침으로 병원을 찾은 7세 여아 환자의 기도에서 치약 뚜껑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엥카르나시온에 살고 있는 이 소녀는 병원 방문 당시 약 3주 간 목에 가려움을 느끼고 기침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이전에도 소녀가 부모와 함께 병원을 찾았으나 기침 증상만으로 기도에 이물질이 들어갔다는 사실을 의심할 순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녀는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아 복용했으나 효과가 없었다. 의료진은 기관지염, 폐렴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엑스레이 검사를 실시했으며, 소녀의 기도에 이물질이 끼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후 기관지경 검사를 추가 실시한 결과, 해당 이물질은 작은 치약 뚜껑으로 확인됐다. 의료진은 소녀가 기침이 시작된 날 치약 뚜껑을 삼켰을 것으로 추정했다. 소녀가 어떤 이유로 치약 뚜껑을 삼키게 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엥카르나시온 지역병원 월터 베니테스 박사는 “기관지경 검사를 통해 치약 뚜껑으로 보이는 이물질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곧바로 기관지경을 이용해 소녀의 기도에서 치약 뚜껑을 빼냈다. 현재 소녀는 기침, 가려움 증상이 모두 완화됐으며, 빠른 시일 내에 건강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니테스 박사는 “이물질은 성공적으로 제거됐다”며 “환자의 증상이 호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아가 이유 없이 기침을 하고 호흡곤란, 코 출혈 등과 같은 증상을 보이면 이물질 사고를 의심하고 즉시 119 신고 후 응급처치를 실시해야 한다. 이물질이 기도를 막을 경우 질식 손상에 의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하임리히법을 실시하려면 환자 등 뒤에 서서 주먹 쥔 한 쪽 손을 환자의 배꼽과 명치 사이에 갖다 놓은 뒤, 다른 한 손으로는 주먹을 감싼다. 이후 강하고 빠르게 환자의 배를 안쪽으로, 아래에서 위로 당겨준다. 다리는 환자의 다리 사이에 한 쪽을 넣고, 다른 다리는 뒤 쪽에 두도록 한다. 이물질이 제거될 때까지 등 두드리기 5회, 하임리히법 5회를 반복하면서 구급요원을 기다려야 한다. 만 1개월~1세 영아 또는 체중 10kg 이하 어린이의 경우 아이의 머리가 아래를 향하도록 허벅지 위에 엎드려 눕힌 뒤, 손바닥으로 등 중앙부를 세게 5회 두드린다. 이 같은 방법을 시행했음에도 이물질이 나오지 않으면 아이를 뒤집어서 양쪽 젖꼭지 중앙보다 약간 아랫부분을 손가락 두 개로 눌러준다. 4cm 정도 깊이로 강하고 빠르게 5회 정도 누르면 된다. 아이가 이물질을 뱉거나 119가 도착할 때까지 등 압박과 가슴 압박을 반복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