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피부 관리 잘 해보려다… ‘이런 화장품’ 함께 쓰면 독

이해림 기자

이미지

레티놀 화장품과 비타민C 화장품을 함께 쓰면 피부가 지나치게 자극받을 수 있다. 모공관리 제품과 안티에이징 제품은 성분이 상반돼 함께 쓰면 각 제품의 효과가 반감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피부 관리를 열심히 하는 사람은 여러 가지 화장품을 함께 쓰곤 한다. 궁합이 맞는 화장품들도 있지만, 서로 상극인 화장품들도 있다. 서로 맞지 않은 화장품을 함께 썼다간 화장품 효과가 떨어지거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레티놀·비타민C, 모공관리·안티에이징 제품 함께 쓰지 않기
카페인 성분이 들어간 리프팅 제품과 보습 제품은 함께 쓰지 않는 게 좋다. 카페인은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부기를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이에 얼굴 윤곽을 관리하는 리프팅 화장품에 종종 들어간다. 그러나 피부 속 수분을 빨아들이고 배출하는 카페인 성질 탓에, 리프팅 제품을 바른 후 보습 제품을 바르면 수분 흡수율이 떨어진다. 보습 제품을 먼저 바른 후 리프팅 제품을 발라도 이는 마찬가지다. 주름 개선 성분인 레티놀과 미백에 효과적인 비타민C 제품도 함께 쓰지 않는 게 좋다. 두 성분 모두 피부 자극을 유발할 수 있어, 함께 쓰면 피부가 따갑고 화끈거릴 수 있다. 평소에 피부가 민감한 사람은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모공 관리용 화장품과 안티에이징 제품도 함께 쓰지 않는 게 좋다. 모공 관리용 화장품에는 피지의 양을 조절하고 피부 유분기를 줄이는 성분이 들어있는 반면, 주름 탄력 관리를 위해 사용하는 안티에이징 제품은 대체로 유분기가 많기 때문이다.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각 제품의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 단, 피부 일부분은 건조하고 일부분은 기름진 복합성 피부라면, 모공이 넓고 기름이 잘 올라오는 이마·코엔 모공 관리용 화장품을, 비교적 건조한 볼·턱·눈가·입가엔 안티에이징 제품을 바르는 것도 방법이다.

◇비타민C와 비타민E 제품 함께 바르면 좋아
함께 쓰면 좋은 화장품들도 있다. 각질 제거 화장품을 사용한 뒤 수분 크림을 바르는 게 대표적이다. 각질 제거 제품을 사용하면 제때 탈락하지 않고 피부에 남아있던 각질이 떨어진다. 이 과정에서 피부가 자극받을 수 있으므로, 각질 제거 후 수분 크림을 발라서 피부를 진정시키는 게 좋다. 수분 크림마저 따갑게 느껴진다면 피부가 예민한 상태라는 뜻이다. 이럴 땐 순한 아토피 피부용 보습제를 발라주는 게 도움된다.

비타민C가 함유된 제품은 비타민E가 든 제품과 함께 바르는 게 좋다. 비타민C는 피부 미백 효과가 뛰어나며, 피부 탄력에 도움을 준다.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내는 세포가 활성화되는 것을 억제해, 기미·​주근깨·​점 등이 잘 생기지 않게 한다. 비타민C의 효과를 제대로 보고 싶다면, 비타민C의 흡수율을 높이는 비타민E를 함께 바르는 게 좋다. 비타민E 자체가 피부 재생을 촉진하기도 해 함께 사용하면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