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화장품 궁합 아세요? '이렇게' 섞어 쓰면 역효과

이해나 기자 | 정소원 인턴기자

이미지

화장품에도 궁합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 관리를 위해 여러 화장품을 함께 쓰는 사람이 많다. 궁합이 맞는 화장품을 함께 쓰면 효과가 좋지만, 서로 상극인 화장품들도 있다. 궁합이 나쁜 화장품을 같이 쓰면 고가의 제품이라도 역효과를 낸다. 화장품끼리의 궁합을 알아본다.

◇리프팅 제품-보습 제품 O
리프팅 제품과 보습 제품은 함께 쓰지 않는 것이 좋다. 부기 제거와 얼굴 윤곽 관리에 효과가 있는 리프팅 제품은 피부 속 수분을 빨아들이고 배출하는 카페인이 다량으로 함유돼 있다. 따라서 리프팅 제품을 얼굴에 바른 뒤 수분이 가득 함유된 보습제품을 바르면 수분 흡수율이 떨어져 본래의 효능을 제대로 일으킬 수 없다. 순서를 바꿔 발라도 역효과가 난다. 보습 제품을 먼저 발라 수분막을 형성한 뒤 리프팅 제품을 바른다 해도 리프팅 제품이 피부에 흡수되는 정도가 낮아진다.

◇각질 제거 제품-수분 크림 O
요즘처럼 건조한 시기에는 각질 제거 화장품을 사용한 뒤 수분 크림을 바르면 좋다. 각질 제거 제품을 사용하면 제때 탈락하지 못한 각질이 떨어진다. 문제는 각질 제거 제품을 지속해 반복적으로 사용하면, 피부가 자극돼 화끈거릴 수 있다는 것이다. 각질 제거 후 수분 크림을 발라주면 이를 예방할 수 있다. 수분 크림 마저 따갑게 느껴진다면, 피부가 과민해진 것이므로 이때는 수분을 유지하는 함습과 밀폐 성분을 모두 가진 아토피용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비타민C 제품-비타민E 제품 O
비타민C가 함유된 제품은 비타민E가 함유된 제품과 같이 바르면 좋다. 비타민C는 피부 미백 효과가 뛰어나고 피부에 탄력을 주는 성분으로, 이미 생성된 멜라닌 색소를 빼는 작용을 하고 기미나 주근깨, 점 등이 생기지 않도록 억제한다. 비타민E는 피부 세포막을 보호하는 동시에 재생의 촉진을 도와준다. 비타민E가 비타민C의 흡수율을 높이고 피부 재생을 촉진하기 때문에 함께 사용하면 효과가 커진다.

◇화이트닝 제품-수분 제품 O
수분 크림을 바른 뒤 화이트닝 제품을 바르는 것이 좋다. 화이트닝 제품은 탄력 강화, 항산화 등 다양한 효과가 있지만 피부에 수분을 부족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수분 제품을 먼저 사용해야 한다.

◇모공 제품-안티에이징 제품 X
모공 관리용 화장품과 안티에이징 제품은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피지 분비와 피부 트러블을 막아주는 모공 관리용 화장품에는 대부분 피부 유분기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성분이 들어있는 반면, 주름·탄력 관리를 위해 사용하는 안티에이징 제품은 대체로 유분기가 많고 보습력이 높기 때문이다. 두 제품을 같이 사용할 경우 각 제품의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다만, 복합성 피부라면 모공이 넓고 번들거리는 T존(이마, 코)에는 모공 제품을, 건조한 U존(볼, 턱 주변)·눈가·입가에는 안티에이징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레티놀 제품-비타민C 제품 X
주름을 방지하는 레티놀과 미백에 효과가 있는 비타민C 제품은 서로 밀어내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함께 쓰지 않는 게 좋다. 레티놀은 지용성이고, 비타민C 수용성이라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수용성 제품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는다. 지용성 비타민C 제품도 존재하지만, 레티놀과 비타민C 성분 모두 피부 자극을 유발하는 성분이라 피부가 따갑고 화끈거릴 수 있다. 민감성 피부라면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