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힘겨운 롱코비드 기침 ‘이렇게’ 하니 나았다

신은진 기자

이미지

코로나19 후유증으로 기침이 계속된다면, 정확한 진단 후 만성기침 치료를 받으면 증상이 크게 개선된다.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는 감기라며 가볍게 여기는 이들이 있으나, 여전히 많은 이들이 코로나19 후유증을 겪는다. 특히 롱코비드 증상으로 만성기침을 겪는 사람은 찾기 어렵지 않다. 실제로 코로나19를 경험한 5명 중 1명은 2개월 이상 지속되는 만성기침을 코로나19 후유증으로 겪는다.

그럼에도 마땅한 롱코비드 치료법이나 치료지침이 마련되지 않아 많은 이들이 고통받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롱코비드 만성기침의 비밀을 밝혀냈다.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송우정·중앙대학교 광명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박소영 교수팀이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121명과 일반 만성기침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기관지 염증 정도를 측정하는 호기산화질소(FeNO) 검사를 시행한 결과,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약 44.7%가 천식성 기침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만성기침 환자들보다 두 배가량 높은 수치였다. 천식성 기침은 만성기침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말 그대로 천식으로 인한 기침이다. 호흡곤란이나 쌕쌕거림보다는 기침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단순 폐기능 검사만으로는 진단이 어렵다.

연구팀은 만성기침의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기관지 염증 정도를 측정하는 호기산화질소검사(FeNO)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들의 약 44.7%와 일반 만성기침 환자들의 약 22.7%가 천식성 기침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팀은 천식성 기침 환자에게 기존 만성기침 치료 가이드라인을 적용하고, 평균 35일 뒤 자가 기침 상태 측정법인 레스터 기침 설문(LCQ)을 실시했다. 설문에 응답한 42명 중 83%는 '유의미하게 증상이 개선됐다'고 응답했다. 또한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들은 치료 후 만성피로, 수면장애, 두통과 같은 동반 증상이 줄어 삶의 질 점수(EQ-VAS)가 평균 63점에서 74점으로 크게 개선됐다. 다만,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들과 일반 만성기침 환자들의 흉부 엑스레이,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 등 영상의학적 검사 결과에서는 특별한 차이가 없었다.

송우정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천식은 감기 바이러스 감염 이후 증상이 악화되는 특징이 있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잠재돼 있던 천식이 더 쉽게 발현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기존 만성기침 치료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근거가 마련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다만 기존 만성기침 치료 방법에 잘 반응하지 않는 20% 정도의 환자가 아직 남아 있고, 양호한 초기 치료 반응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는지 아직 알 수 없어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에서 발간하는 영문학술지 ‘알레르기, 천식, 면역연구(Allergy Asthma Immunology Research)’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