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아디다스 옷에서 기준치 40배 환경호르몬 검출

오상훈 기자

▲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키·아디다스 등 스포츠 브랜드의 의류에서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 A가 과다 검출됐다.

캘리포니아 비영리단체 환경보건센터(CEH)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스포츠 의류에 포함된 비스페놀A(BPA)를 분석했다. 17일(현지시각) 미국 CNN에 의해 공개된 분석 결과, 나이키·아디다스·파타고니아·챔피온·애슬레타 등 8개 브랜드 제품에서 안전 한도의 최대 40배에 달하는 BPA가 검출됐다. 캘리포니아주의 BPA 기준치는 3㎍(마이크로그램, 100만분의 1g)으로, 미국 내 다른 주에 비해 엄격하다.

검출된 제품은 레깅스, 반바지, 스포츠브라, 운동 셔츠 등 다양했다. 모두 ‘스판덱스’ 소재가 포함된 폴리에스터 소재 의류에서만 검출됐다. 앞서 진행된 검사에서는 아식스, 노스페이스 등 브랜드의 스포츠 브라 제품에서 안전 기준치의 22배에 달하는 BPA가 검출됐었다.

CEH는 “스포츠 브라나 운동복은 몇 시간 동안 착용하는데다 많은 땀을 흘리기 때문에 많은 양의 BPA가 검출된 것이 우려스럽다”며 “소비자는 운동 후 즉각 옷을 갈아입고 착용 시간을 줄이는 등 BPA 노출 시간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 업체를 대상으로 ‘BPA 제거’ 청원을 진행 중이다. 아직까지 관련 회사들의 공식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한편, BPA는 대표적인 환경호르몬 중 하나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구조가 유사해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아직까지 체내에 축적된 비스페놀A가 성조숙증이나 성기능 장애로 이어진다는 연구 결과는 없다. 그래도 비만을 유발하거나 간에 무리를 줄 수 있어 노출은 최대한 피하는 게 좋다.

BPA는 일상 속에서 흔히 사용하는 딱딱하고 투명한 플라스틱 용기나 내부 코팅제 등에 많이 쓰인다. 특히 비스페놀A가 함유된 용기에 뜨거운 음식을 담거나 음식을 데우면 과도하게 노출될 수 있으며 영수증을 자주 만지는 마트 종업원들은 혈중 BPA 농도가 높았다는 연구 결과도 있으므로 주의하는 게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