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바로 사용했다간 유해 물질 흡입… ‘이곳’ 청소 필수

이채리 기자

▲ 청소하지 않은 에어컨에는 사용하지 않는 기간 동안 쌓인 유해 물질로 가득하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일 기온이 상승하면서 에어컨을 사용할 날이 다가왔다. 일부 음식점이나 카페 등은 벌써부터 에어컨을 틀기 시작했다. 간혹 에어컨을 청소하지 않고 바로 가동하는 경우가 있다. 청소하지 않은 에어컨에는 사용하지 않는 기간 동안 쌓인 유해 물질로 가득하다. 특히 에어컨 속 세균과 곰팡이는 호흡기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냉방 효율을 떨어뜨리는 원인이기도 하다. 여름철 대비 에어컨 청소법에 대해 알아본다.

◇필터에 유해 물질 잘 쌓여
에어컨 청소의 기본은 필터 관리에서 시작한다. 에어컨 필터는 외부에서 실내로 유입된 공기의 이물질을 걸러내는 역할을 한다. 미사용 기간을 거치면 남아있던 세균과 곰팡이가 필터에 쌓이게 된다. 이때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실내 공기 질이 저하될 가능성이 크다. 필터를 청소하기 위해 우선 에어컨에서 필터를 분리하고, 일차적으로 청소기를 사용해 필터 속 먼지를 제거한다. 필터를 세척할 때는 칫솔이나 얇은 천에 에어컨 전용 세제를 묻혀 닦고, 흐르는 물로 헹궈 건조한다. 전용세제 사용이 부담스럽다면 깨끗한 물에 베이킹소다를 희석해 사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세척한 필터는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말려준다. 햇볕에 말리면 변형될 위험이 있다. 오랜만에 에어컨을 가동할 계획이라면 미리 필터를 분리, 세척한다. 이후에도 먼지가 필터에 쉽게 쌓이기 때문에 2주에 1회 정도 주기적으로 세척해야 한다.

◇습한 냉각핀, 균 번식까지
냉각핀도 먼지나 이물질이 쉽게 축적되는 곳이다. 냉각핀은 외부 공기를 차갑게 만드는 부품이다. 냉각핀은 온도를 내리는 과정에서 습한 환경으로 변하기 때문에 세균이 잘 번식한다. 실제 연세대 의대 의학공학교실 박종철 교수팀 병원, 학교, 유치원 등의 공공시설(서울·경기도에서 임의 선정), 일반 가정 등 20곳에서 사용하는 에어컨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냉각핀에서 클라도스포리움, 살모넬라균, 대장균이 상당수 검출됐다. 클라도스포리움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곰팡이를 말한다. 이 외에도 더러운 냉각핀을 방치하면 희망 온도까지 내려가는 데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전력 역시 많이 소모된다. 냉각핀은 분해가 어렵기 때문에 전용 세정액으로 청소해야 한다. 칫솔이나 청소용 솔을 사용해 냉각핀의 결을 따라 긁어내면 먼지나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다. 다만, 벽걸이가 아닌 전원코드가 있는 에어컨의 경우 반드시 전원코드를 뽑고 청소를 시작해야 한다. 감전 사고나 합선으로 인한 사고가 일어날 위험이 크다. 다만, 오염이 심하거나 냉각핀이 보이지 않은 에어컨은 전문 업체에 맡기는 게 좋다.

◇실외기 청소도 잊으면 안 돼
의외로 실외기도 청소가 필요하다. 실외기는 손이 닿지 않거나 청소하기 어려운 곳에 있다. 특히 외부에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에어컨보다 오염에 더 노출되기 쉽다. 실내에 있는 실외기 역시 먼지가 쉽게 쌓인다. 그대로 두면 에어컨 효율이 저하될 수 있다. 실외기 청소는 에어컨 전원 코드를 뽑고, 실외기 커버를 벗겨 시작한다. 이후 흡입구나 바람이 나오는 입구에 쌓인 먼지를 솔로 가볍게 닦아낸다. 실외기 겉면은 물에 적신 부드러운 천으로 닦아준다. 모두 닦아 냈다면 마른 걸레로 습기를 제거해 마무리한다. 필터와 마찬가지로 청소 후에는 반드시 건조 과정을 거쳐야 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