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10명 중 1명 조산… 고위험군은?

이슬비 기자

▲ 35세 이상 고령 산모와 난임 시술 등으로 인한 다태아 출산 산모가 증가하면서 조산 비율이 늘고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35세 이상 고령 산모와 난임 시술 등으로 인한 다태아 출산 산모가 증가하면서 조산 비율이 늘고 있다. 2011년부터 2021년 동안 국내 출생아는 47만 1000명에서 26만 1000명으로 45%나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신생아 중 조산아 비율은 6.0%에서 9.2%로 1.5배나 증가했다.(한국보건사회연구원) 임신 전 검사와 임신 기간 중 정기검진으로 조산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평소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조산은 임신 20~37주 사이 발생하는 분만으로, 일찍 태어난 신생아는 사망률과 이환율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행동장애, 뇌성마비, 자폐증, 천식 등 여러 합병증을 가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조산을 예방하려면 조기 진통을 예측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정확한 예측법은 임신 중기 초음파 검사로 자궁경부 길이를 측정하는 것이다. 자궁경부는 임신 기간 중 태아가 밖으로 빠지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출산이 다가오면 자궁경부 길이가 짧아지곤 한다. 임신 중기부터 자궁경부 길이가 짧아지면 조산의 위험이 커진다. 일반적으로, 임신 기간 18~24주 사이에 자궁경부 길이가 2.5cm 이하라면 예방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약물치료인 프로게스테론 요법이나 물리적 방법인 자궁경부원형결찰술을 통해 예방 치료하곤 한다.

고위험 산모라면 특히 임신 전 단계부터 조산의 위험인자를 알고 교정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고위험 산모는 ▲35세 이상의 고령 산모 ▲19세 이하의 산모 ▲과거 잦은 유산, 기형아, 조산아 출산력이 있는 경우 ▲유전질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당뇨, 고혈압, 갑상선질환, 천식 등 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병을 가진 산모 ▲저체중 혹은 비만의 산모 ▲자궁이나 자궁경부 기형이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 시험관 아기 시술로 다태아 임신을 했을 때도 신생아와 산모의 합병증 위험을 높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고려대 안암병원 산부인과 안기훈 교수는 "임신 전 검사, 임신 기간 중 정기검진으로 위험 요인을 파악하고 대비하는 것이 산모와 아이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이라며 "검사 결과 위험인자가 있다면 고위험 임신 클리닉을 방문해 집중적인 치료와 관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에는 기존 치료법뿐 아니라 자궁경부 길이 단축의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하여 예방·치료법을 찾는 관련 연구가 세계적으로 활발하다. 얼마 전 호주에서 개최된 국제 조산학회 학술대회 PREBIC-AA 2023에서 세계 각국의 연구자들이 조산 예방과 기전을 밝히기 위한 연구를 발표했다. 안기훈 교수도 '한국의 조산 연구 현황'과 '자궁경부의 세포 및 세포외기질 구성의 차이에 대한 가설'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