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산한 아이, 자폐 위험 더 높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조산한 아이일수록 자폐를 앓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조산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의 위험요인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메디컬센터 가정의학과의 케이시 크럼프 역학 교수 연구팀이 스웨덴에서 1973~2013년 태어난 아이들 400여만 명의 건강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2일 보도했다.

조산아 중에서는 임신 22~27주에 태어난 초조산아가 자폐증 진단율이 6.1%로 가장 높고 임신 28~33주에태어난 중등도 조산아는 2.6%, 임신 34~36주에 출생한 '늦은' 조산아는 1.9%, 임신 37~38주에 태어난 조기 출산아(early-term birth)는 1.6%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임신 39~41주의 만기를 채우고 태어난 아이들의 자폐증 진단율은 1.4%로 그 어떤 조산아들보다 낮았다.

전체 연구 대상 아이들의 자폐증 가족력도 조사했지만 조산과 자폐증 사이의 연관성은 여전했다. 이는 조산이 자폐증의 위험요인이라는 강력한 증거이자 조산과 자폐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그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조산아는 전신성 염증 표지가 나타날 수 있고 이러한 특징은 소아기 내내 사라지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전신성 염증이 뇌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미국 로드 아일랜드 여성·영아 병원 신생아과 전문의 엘리자베스 맥고원 박사는 부모와 소아과 전문의는 조산이 자폐증의 위험요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조산으로 태어난 아이가 언어 또는 사회 발달에 문제가 있으면 지체 없이 자폐증 조기검사를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소아과학회 학술지 '소아과학'(Pediatrics) 최신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