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활명수 같은 '액상 소화제', 신선하게 냉장 보관?

이해나 기자 | 이채리 인턴기자

이미지

액상 소화제는 실온에, 알약은 서늘한 곳에, 처방받은 약들은 방습제와 함께 지퍼백에 넣어 보관하는 것이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약은 저마다 보관 방법이 따로 정해져 있다. 올바른 방법으로 보관해야 상하지 않고, 부작용도 예방할 수 있다. 약 유형별 올바른 보관법을 알아본다.

◇액상 소화제 냉장 보관하면 변질 우려
가스활명수-큐, 베나치오 등의 액상 소화제를 냉장고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다. 액체로 돼 있기 때문에 실온에 두면 상할까 봐 우려해서다. 하지만 액상 소화제는 실온 보관이 원칙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액상 소화제를 냉장 보관하면 성분이 변질될 우려가 있고, 이로 인해 충분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차가워진 액상 소화제를 그대로 먹으면 소화 장애가 생길 우려도 있다.

◇알약은 포장지 채 서늘한 곳에 둬야
한 알씩 개별 포장된 알약을 뜯어 약통에 따로 담아 보관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개별 포장된 알약은 습기를 빨아들이는 특징이 있어 햇빛과 습기에 취약하다. 밀폐된 용기에 따로 담았다고 하더라도 알약을 뜯어내는 순간 습기에 노출돼 약이 상하거나 효과가 떨어진다. 이러한 약들은 포장지 채로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병원에서 처방해 약국에서 제조한 알약과 가루약도 마찬가지다. 대부분 비닐로 포장돼있는데, 이 포장지는 습도에 약하다. 따라서 포장지 그대로 방습제와 함께 지퍼백에 넣어 보관하는 게 좋다.

한편, 약은 반드시 복약 설명서와 함께 보관해 오·남용 위험을 줄여야 한다. 2개월마다 약을 관찰해 약의 모양이 변하지는 않았는지, 유통기한은 넘기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알약은 외부 포장에 표시된 사용 기한 내에 섭취하고, 처방 약은 처방 기한 동안만 복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