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운동 후 근육 회복 속도 높여주는 견과류가 있다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운동 후 근육 회복 속도 높여주는 견과류가 있다.

운동하는 사람이 아몬드를 섭취하면 근육은 더 빨리 회복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몬드가 대사회복을 촉진하는 지질 성분의 양을 늘리기 때문이다.

미국 애팔래치아대 연구팀은 아몬드 섭취가 운동 후 회복 과정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30~65세 남성 38명과 여성 26명을 모집한 다음 4주 간 격렬히 운동할 것을 주문했다. 참가자들은 매일 90분 간 셔틀런, 수직 점프, 벤치프레스, 레그프레스 등을 실시했다. 운동이 끝난 뒤 참가자들의 절반은 57g의 아몬드를 섭취했고 나머지 절반은 같은 열량의 에너지바를 먹었다.

연구팀은 두 그룹 간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운동 세션이 끝날 때마다 참가자들의 소변과 혈액 샘플을 채취했다. 또 참가자들의 정신 상태를 정량화하기 위해 ‘기분상태척도(POMS)’ 설문지를 작성하게 하고 근육통을 느끼는 정도를 10점의 척도로 평가했다.
설문 결과, 참가자들은 익숙하지 않은 격렬한 운동이 심한 근육통을 유발했다고 답했다. 활력 감소와 피로, 불안, 우울증도 호소했다. 채혈 검사에선 근육통을 유발하는 원인 물질들이 확인됐는데, 참가자들의 혈중 인터루킨6 수치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루킨6는 염증성 사이토카인으로 근육통을 줄이기 위해 방출되면서 염증을 유발한다.

그런데 아몬드 섭취군과 에너지바 섭취군 사이에 차이가 있었다. 아몬드 섭취군은 에너지바 섭취군보다 혈중 12,13-diHOME(지질의 일종) 농도가 69%나 높았다. 12,13-diHOME는 혈액을 따라 순환하는 지질 성분으로 근육의 신진대사를 촉진해 회복을 유도하는 기능이 있다. 반대로 에너지바 섭취군은 아몬드 섭취군에 비해 혈중 9,10-diHOME 농도가 40% 높았는데 근육 회복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아몬드가 가진 풍부한 영양소가 유익한 지질을 증가시켰을 것이라 추정했다.

연구의 저자 데이비드 니만 박사는 “아몬드에는 단백질, 건강한 유형의 지방, 비타민 E, 미네랄 및 섬유질이 포함돼 있는데 특히 갈색 껍질엔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독특한 구조의 폴리페놀이 많다”며 “운동 후 아몬드를 섭취하면 운동 후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뉴트리션’에 최근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