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겨울 등산, 이것만은 꼭 준비하세요

최지우 기자

이미지

겨울 산행은 찬바람과 낮은 기온으로 인한 동상이나 저체온증을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겨울 등산은 다른 계절보다 주의해야 할 점이 더 많다. 무엇일까?

◇보온에 신경 써야

겨울 산행은 찬바람과 낮은 기온으로 인한 동상이나 저체온증을 주의해야 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옷차림에 신경 써야 한다. 두꺼운 등산복 한 벌을 입기보다 여러 벌을 겹쳐 입어야 열 손실이 덜하다. 피부에 닿는 옷은 땀이 빠르게 흡수, 건조되는 쿨맥스 소재가 좋다. 겉옷으로는 방수, 방풍, 투습 기능이 있는 고어텍스 소재를 입으면 된다. 방한 장갑과 방한 부츠를 착용하고, 장갑이나 양말 여분을 준비해 젖을 때마다 교체해야 한다.

◇따뜻한 음료 필수

겨울철에는 날씨가 덥지 않아 갈증이 덜 느껴져 탈수증이 오기 쉽다. 이때 따뜻한 음료를 마시면 탈수증을 막고 체온을 올리는데 효과적이다. 등산 전, 보온병에 보리차, 현미차, 옥수수차 등을 준비하는 게 좋다. 커피는 카페인 함량이 높아 소변 양을 늘리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낙상 주의

겨울 산 곳곳의 얼음과 눈에 미끄러지는 위험도 조심해야 한다. 발목을 안전하게 고정시키는 등산화를 신고 밑에 아이젠을 끼워 낙상사고를 대비해야 한다. 등산스틱을 활용하면 미끄러운 겨울 등산로에서 몸의 균형을 잡는데 도움이 된다. 등산스틱은 본인에게 편한 높이로 조절하고 같은 스틱 한 쌍을 함께 사용하는 게 좋다.

◇준비운동 철저히

겨울에는 활동량이 줄고 근육과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져 부상 위험이 더 크다. 평소보다 준비운동을 2배가량 충분히 하는 게 좋다. 등산 전, 20~30분 스트레칭 후 걷거나 제자리 뛰기로 몸을 풀고 체온을 높여야 한다.

◇4시 이전 하산

해가 금방 지기 때문에 오후 4시 이전에 하산할 수 있도록 코스를 계획해야 한다. 눈이 온 경우, 등산로 지형이 변하고 미끄럽기 때문에 소요시간을 더 넉넉하게 잡아야 한다. 겨울에는 4시만 되도 춥고 어두워져 자칫 길을 잃을 수 있다.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헤드램프를 준비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