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매실차, 소화에 아무리 좋아도… 하루 '○잔' 적당

이해나 기자 | 김주성 인턴기자

이미지

매실차를 마시면 속이 편해지고 배탈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매실청에 당분이 많이 들어있어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소화가 안될 때 매실차를 찾는 사람이 많다. 실제 매실에 든 ‘피크린산’ 성분은 몸속 독소를 제거해 배탈, 식중독 증상을 완화시킨다. 또한 매실 속 '카테킨산'은 살균 작용을 하며 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변비 해소에 좋다. 매실에는 ‘구연산’도 풍부한데, 이는 피로를 풀어주고 속 쓰림을 누그러뜨린다. 동의보감에도 매실은 '갈증과 설사를 멈추게 한다'고 기록돼있다. 하지만, 매실차를 많이 마시는 건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 높은 당분 함량 때문이다.

매실차에 쓰이는 매실청에 당분이 많이 들어 문제다. 한국소비자원이 홈메이드 매실청 33종의 당류 함량을 조사한 결과, 매실청 100g당 포함된 당류는 평균 49.6g이었다. 매실청과 물을 1대 4 비율로 희석해 200mL(과일, 채소류 음료의 1회 제공기준량)를 마시면 약 20g의 당을 섭취하게 된다. 또한 시중 판매되는 매실청 8종의 당류 함량을 조사했을 때는 매실청 100g당 평균 57.2g의 당류가 들어있었다. 물에 희석해 200mL를 마시면 약 23g의 당을 섭취하게 된다.


이로 인해 매실차 두 잔을 마시면 40~46g의 당을 섭취하게 되는데, 이는 WHO(세계보건기구)의 하루 당류 권장 섭취량인 50g에 근접한 수치다. 따라서 매실차는 하루 한 잔 정도 마시는 게 적당하다.

당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당이 몸속에서 지방으로 전환돼 쌓이면서 살이 찌기 쉽다. 또한 기억력 중추인 해마를 위축시켜 혈관성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