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툭하면 '볼록'해지는 ‘냄새 나는 혹’, 정체가 뭘까?

이슬비 기자

이미지

표피낭종은 수술받아야 재발하지 않는다./사진=헬스조선 DB


간혹 귀, 두피 등 얼굴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말랑말랑한 멍울이 잡힐 때가 있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가천대 길병원 성형외과 전영우 교수는 "이런 멍울은 표피낭종일 가능성이 크다"며 "방치하면 이차감염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작아진 것 같아도 다시 자라는 경우가 많으므로 크기가 커지기 전 작을 때 수술을 받는 편이 좋다"고 말했다.

표피낭종은 아래 피부(진피)에 겉 피부(표피) 세포로 이뤄진 주머니가 생겨 피지와 각질이 가득 찬 것을 말한다. 여드름, 아토피, 피부 손상 등이 원인일 수 있다. 모낭이 꽉 막히거나 외상 등으로 터지는 과정에서 표피 세포가 진피로 옮겨가 자라면서 종양 주머니를 만든다. 안에는 염증으로 인한 기름진 노폐물, 죽은 각질 등이 들어있어 잘못 낭종이 터지면 악취를 내며 치즈 같은 물질이 배출된다. 터지지 않더라도 중심부에 구멍이 나 있어, 간혹 악취를 풍기는 물질이 나오기도 한다. 피지가 잘 생기는 귀 등 얼굴에 가장 많이 생기고, 등, 목, 팔 순서로 흔하다. 만지면 압통이 느껴지고 점차 자라 보통 1~5cm까지 커지고, 때로 10cm 이상까지 크기도 한다.

절대 손으로 짜면 안 된다. 표피낭종 안에는 여드름 피지보다 딱딱한 케라틴 성분이 많고, 주머니와 피부 밖을 연결하는 구멍도 매우 좁아 쉽게 짜지지 않는다. 짜기 위해 외부에서 강한 힘을 가하면 한번 생긴 주머니가 사라지지는 않으면서, 피부 내부 손상이 심해져 오히려 회복 기간만 길어진다. 주변 조직과 유착돼 차후 수술하더라도 말끔히 제거되기 어렵다.

표피낭종은 가만히 두면 염증이 완화되면서 크기가 줄어든다. 이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는 한 통증도 없다. 그러나 피곤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질 때마다 재발할 수 있다. 재발과 완화를 반복하면 주머니 크기가 커지기도 한다.

완전히 없애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병원에서 국소마취 후 피부를 작게(보통 3㎜ 이상) 절개해 케라틴 덩어리를 빼내고 주머니를 제거하면, 재발하지 않는다. 수술은 약 20분 정도 소요되며 입원 없이 수술 당일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전영우 교수는 "만약 표피낭종으로 염증이 심하다면 우선 항생제 치료를 해 크기를 줄여서 수술하게 된다"며 "수술을 하게 되면 피부를 절개하고 부분 마취가 이뤄지는 만큼 숙련된 의료진과 상담 후 결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표피낭종은 귀에 가장 많이 생기는데, 특히 귀를 자주 후비고 만지는 사람에게 잘 나타난다. 예방하려면 귀에 손을 대는 습관을 버리고, 잘 때는 되도록 천장을 보고 누워 귀가 베개에 닿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